바디프랜드 안마의자, 사용자 맞춤형 명상 마사지 장치 특허 등록

김준수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9 14:46:28
  • -
  • +
  • 인쇄
▲명상 마사지가 적용된 바디프랜드 더파라오 안마의자 (사진=바디프랜드 제공)

 

[메디컬투데이=김준수 기자] 바디프랜드가 사용자 맞춤형 명상 마사지를 제공하는 마사지 장치를 특허 등록(특허 10-2303157)했다고 19일 밝혔다.

해당 특허는 안마의자에서 명상 마사지를 제공하는 방법에 대한 기술로 명상 가이드 멘트 및 음원과 함께 마사지가 제공되는 명상 마사지를 각 사용자의 명상 수준에 맞게 제공하는 것이 핵심이다.

먼저 마사지 장치의 센서부를 통해 센싱된 사용자의 생체 정보 또는 사용자가 직접 입력한 정보를 바탕으로 사용자를 식별하여 ‘제 1 사용 이력 정보’를 획득한다. 

 

이에 기초해 복수의 명상 마사지들을 사용 순서, 명상 단계별로 나누어 입문자용 그룹 (제 1단계 그룹), 명상 초급자용 그룹 (제 2단계 그룹), 중급자용 그룹(제 3단계 그룹) 및 상급자용 그룹(제 4단계 그룹) 등 4개 그룹으로 구분한다.

분류된 그룹을 바탕으로 마사지 제어부는 ‘제 2 사용 이력 정보’를 획득하고, 이에 기초하여 사용자의 평균 사용 시간, 회차별 사용 시간 등을 분석해 맞춤형 마사지를 추천 및 제공하는 원리다.

어깨, 등, 허리, 엉덩이 및 허벅지 등 각 신체 부위의 위치를 측정해 최적화된 신체 마사지뿐 아니라 심리 상태에 따라 세밀하게 제공되는 맞춤형 명상 마사지를 받을 수 있게 된 것.

신체적 피로뿐 아니라 깊은 명상에 빠지도록 해 심적 힐링까지 돕는 명상 마사지는 바디프랜드 메디컬R&D센터의 연구 결과를 기초로 개발되었으며 신제품 더팬텀 및 더파라오에 탑재됐다.

바디프랜드 관계자는 “새로운 헬스케어 기술 개발을 위해 최근 5년간 안마의자 연구개발에만 약 734억원을 투자했으며, 특히 전문 의료진을 주축으로 한 바디프랜드의 메디컬 R&D센터는 업계 유일의 R&D 조직이다”라며, “앞으로도 바디프랜드는 4차 산업을 이끌 핵심 역량을 바탕으로 혁신적인 기술을 쌓고 대한민국 대표 헬스케어 기업으로서 입지를 굳힐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바디프랜드는 올해 10월 기준 특허, 실용신안, 디자인 등 지적재산권 1124건을 국내 및 해외에서 출원해 이 중 456건을 등록했다. 특허청이 발간한 ‘2019 의료기기 특허 동향 분석’ 자료에서 치료 보조기기 분야 특허 출원 수에서도 전체 1위에 오른 바 있다. 

 

메디컬투데이 김준수 기자(junsoo@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씨앤투스성진, 86억 규모 자사주 소각 완료…주주가치 제고2021.12.03
바디프랜드 시흥배곧‧부천소사 전시장, ‘안마의자+사은품’ 이벤트 실시2021.12.03
계열사 간 무상 담보제공 활용한 舊 전자랜드…과징금 23억6800만원2021.12.01
보람상조그룹, 울산탁구협회와 탁구발전 상생교류협력 MOU 체결2021.11.29
'공정위 조사 진행 상황·심의 절차 개시 통지 의무화' 추진2021.11.29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