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자체장에 의한 정신질환자 입원 요건, 보호자와 동일하게 추진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2-01-27 15:38:12
  • -
  • +
  • 인쇄
이용호 의원, '정신질환자 행정입원요건강화법' 대표발의
▲ 이용호 의원 (사진= 이용호 의원실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지방자치단체장에 의한 정신질환자 정신의료기관 입원요건을 보다 강화하는 개정안이 국회에 제출됐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이용호 의원은 지난 26일 정신질환자 인권을 보호하기 위해 지방자치단체장에 의한 정신의료기관 입원요건을 보호자에 의한 입원요건과 동일하게 하는 내용의 ‘정신질환자행정입원요건강화법’(정신건강증진 및 정신질환자 복지서비스 지원에 관한법률 일부개정법률안)을 대표 발의했다.

현행법 상 보호의무자에 의한 입원등은 해당 정신질환자에 대하여 계속 입원등이 필요하다는 서로 다른 정신의료기관등에 소속된 2명 이상의 정신건강의학과전문의의 일치된 소견이 있는 경우에 하게 할 수 있다.

또한 특별자치시장·특별자치도지사·시장·군수·구청장에 의한 입원은 정신질환자가 계속 입원할 필요가 있다는 2명 이상의 정신건강의학과전문의의 일치된 소견이 있는 경우 특별자치시장·특별자치도지사·시장·군수·구청장이 입원을 의뢰할 수 있다.

그러나 보호의무자에 의한 입원등과 마찬가지로 행정입원의 경우에도, 서로 다른 정신의료기관등에 소속된 2명 이상의 정신건강의학과전문의의일치된 소견이 있는 경우에 입원을 의뢰할 수 있도록 입원요건을 강화해야 한다는 의견이 제기되고 있다.

이에 이 의원은 “지난 2016년 9월29일 본인 의사와 상관없이 정신의료기관에강제 입원시킬 수 있는 구(舊) 정신보건법에 대하여 헌법재판소가 전원일치로 헌법불합치 결정을 내린 바 있다”며 “헌재 결정에 따라 보호의무자에 의한 입원 요건이 강화되는 등 환자의 인권을 보호하기 위한 측면이 강화되었으나 상대적으로 행정입원 요건은 보호자에 의한 입원 조건보다는 약한 것이 현실”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정신질환을 직접 겪는 환자의 인권을 보호하고 행정기관에 의한 강제입원으로 정신적·육체적 고통을 받는 환자 가족을 생각한다면, 행정입원 역시 보호자에 의한 입원 조건과 형평성을 맞추는 제도 개선 노력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이번 개정안이 통과되면 스스로의 판단능력이나 정신입원동의능력이부족한 정신질환자를 행정입원하기 위한 요건이 강화되고, 당사자인 환자와그 가족까지도 함께 기본권을 보호하는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인권위 "시설 정원 개선·결정권 보장 통해 지적장애인 인권 개선해야"
코로나19 감염으로 구치소 수용자 사망…인권위, 제도 개선 권고
“韓, UN장애인권리협약 준수 및 장애인 권리 예산 보장하라”
채식주의 신념 가진 수용자 건강권 보장…인권위 "법령 개정 필요"
인권위, ‘요린이‧헬린이’ 등 아동 비하표현 사용 자제 권고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