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천안 산란계 농장서 고병원성 AI 확진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5 17:32:17
  • -
  • +
  • 인쇄
전국 산란계 농장 긴급 특별점검·방역조치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충남 천안 산란계 농장(약 10만1000수 사육)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가 확진(9차, H5N1형)됐다고 5일 밝혔다.

중수본은 긴급 가축방역 상황회의를 개최하고,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방역 강화조치를 추진하고 있다.

첫째, 전국 일시이동중지(Standstill)가 지난 4일 14시부터 오는 6일 2시까지 36시간 동안 전국 가금 농장·축산시설(사료공장·도축장 등)·축산차량을 대상으로 실시 중에 있으며 둘째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의 확산 차단을 위해 전국 산란계 농장(전업농)에 대한 긴급 특별점검을 실시한다.

이에 산란계 밀집단지(9개소)와 특별관리지역(16개 시·군)내 농장에 대해서는 오는 6일부터 9일까지 집중 점검하고, 전국 농장에 대한 점검도 신속히 추진할 계획이다.

또 출입차량 2중 소독(고정식+고압분무)를 포함한 농장 4단계 소독, 계란 상차장소 방역관리, 소독·방역 시설이 없는 농장 부출입구 및 축사 쪽문 폐쇄, 계란 상차장소에 대한 소독시설 구비·운영 여부 등을 집중 확인한다.

셋째, 발생지역 주변 풍서천·곡교천 지역에 대해서는 방역차·광역방제기 등 600여대를 동원하여 인근 농장과 주변 소하천·소류지에 대한 집중소독을 실시한다. 이에 전국 산란계 밀집단지(9개소)·특별관리지역(16개 시·군)에 대한 소독도 강화한다.

중수본은 가금농가와 관계자에 대해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오염원 제거를 위해 소독자원을 총동원하여 위험지역을 집중적으로 소독하고, 오염지역은 출입을 삼갈 것”을 당부했다.


지자체와 관계기관에서는 “철새도래지뿐만 아니라, 농장 주변 소하천, 소류지, 농경지까지 예찰 범위를 확대하고, 매일 집중 소독으로 오염원 확산을 차단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농장에서는 사육가금에 의심증상이 없는지 면밀히 관찰하여 이상이 있는 경우에는 즉시 방역당국으로 신고해 줄 것을 요청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政, 아프리카돼지열병·고병원성 AI 방역 강화2022.01.19
경남동물위생시험소, 돼지유행성설사 주의보 발령2022.01.18
어린이활동공간 시설 개선 및 확인검사 이행 명령서 표준화2022.01.16
전남 영암 육용오리 농장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 확진2022.01.16
서울에 내린 빗물서 '미세플라스틱' 검출2022.01.12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