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내분비학회 “골다공증 치료제, 코로나19 백신 접종 시 7일 간격 두고 투여해야”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5 14:10:27
  • -
  • +
  • 인쇄
내분비질환 동반 환자 코로나19 예방접종 권고안 발표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대한내분비학회는 내분비질환 동반환자들의 예방접종 권고안을 15일 발표했다.

여러 연구에서 코로나19 예방접종은 내분비질환을 동반한 환자들에게서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COVID-19)에 따른 합병증의 발생과 악화를 의미 있게 감소시켰다. 

 

대한내분비학회 진료지침위원회는 다양한 분야(갑상선/뇌하수체/부신/성선 질환, 골다공증, 당뇨병, 비만 등)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해 내분비질환 환자의 코로나19 예방접종 시 안전과 이상반응 예방을 위해 권고를 제안했다.

갑상선, 뇌하수체, 부신기능저하증, 성선기능저하증, 골다공증, 당뇨병, 비만 질환 환자에게서 코로나19 예방접종은 일반인에게 적용되는 지침을 따른다.

보충 목적으로 글루코코티코이드(스테로이드)를 복용하는 부신기능저하증 환자는 코로나19 예방접종 시 이 약제를 중단해서는 안 된다. 접종 후 전신통증, 발열 등 이상반응이 발생한다면 2~3일 간 평소 복용하던 용량보다 2~3배 증량해야 할 수도 있다. 이후에도 이상반응이 지속되면 반드시 주치의 또는 해당 전문의와 상의해야 한다.

당뇨병 환자에게서 코로나19 예방접종은 면역반응에 따른 일시적 고혈당을 유발할 수 있다. 평소의 치료방법을 유지했음에도 고혈당이 지속된다면 주치의와 상의하고 치료방법을 조정해야 한다.

골다공증 치료에 사용하는 비스포스포네이트 주사제는 코로나19 백신의 부작용과 유사한 전신통증, 열 등을 일으킬 수 있으므로, 예방접종과는 7일 정도의 간격을 두고 투여한다. 데노수맙과 로모소주맙 등의 피하주사제는 주사 부위 반응 위험성이 있으므로 예방접종과는 4~7일 간격을 두고 투여한다.

대한내분비학회는 "코로나19 예방접종이 시작된 직후의 연구만을 토대로 해 제한점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이를 통해 내분비질환 환자들이 안전하게 예방접종을 하고 COVID-19 대유행을 현명하게 극복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코로나바이러스 간 항체 교차반응 확인2021.12.05
코로나19, 감염 후 12개월 내에 사망 위험 높아2021.12.05
수면호흡장애가 코로나19 중증도 높여2021.12.05
코로나19로 인한 사망 위험 예측 돕는 생체표지자 발견2021.12.04
박테리오파지 이용한 세균성 이질 치료 가능성 밝혀져2021.12.04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