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대안암병원, 루게릭병 환자 예후와 영양관리 관련성 규명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7 13:58:59
  • -
  • +
  • 인쇄
김병조‧박진우 교수팀, 루게릭병 환자들의 장기 추적 데이터 연구 결과
고칼로리식이와 체지방증가율이 생존기간에 영향
▲ 고려대학교 김병조, 박진우 교수와 인천로뎀병원 유재국 원장 (사진=고려대학교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국내 연구진에 의해 충분한 영양 공급만으로도 루게릭병 환자의 예후에 도움을 줄 수 있다는 것을 밝혀냈다.

고려대학교 안암병원 신경과 김병조, 박진우 교수 연구팀은 인천로뎀병원 연구팀(유재국 원장, 김민석 연구원)과 함께 루게릭병 환자에서 충분한 영양 공급이 이루어지는 것이 질병 예후에 중요한 인자임을 규명했다고 27일 밝혔다.

루게릭병은 중추신경계의 운동신경세포가 사멸하면서 전신의 근력 저하가 빠르게 진행되는 대표적인 신경퇴행성 희귀난치성 질환이다.

발생 원인과 치료방법이 명확하게 밝혀지지 않았고 현재까지 아주 제한적인 진행 억제 효과를 보이는 몇 가지 약물 외에는 효과적인 치료제가 개발되지 않았다.

그동안 루게릭병 환자들에서의 영양 공급이 예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가설은 있었지만 명확히 규명된 바는 없었다.

연구팀은 인천로뎀병원에 입원했던 루게릭병 환자들의 장기 추적 데이터를 이용하여 생존분석을 시행했다.

그 결과, 경구 식이 섭취를 할 수 없는 환자의 경우 경구 식이가 가능한 환자에 비해 사망위험비가 약 4.7배 증가하고 단위 시간당 체지방율의 증가 정도가 낮을수록 사망위험비가 약 4.9배 증가하는 것을 확인했다.

김병조 교수는 “이 연구는 루게릭병 환자들에서 영양을 충분히 공급하는 것이 병의 진행을 늦출 수 있다는 가설을 검증한 연구”라고 설명하며 “충분한 영양 공급과 함께 월 평균 체지방 변화율을 추적 관찰하는 것이 환자의 예후를 예측할 수 있는 지표가 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Body Fat Percentage and Availability of Oral Food Intake: Prognostic Factors and Implications for Nutrition in Amyotrophic Lateral Sclerosis’란 제목으로 국제 저명 학술지 Nutrients(SCI IF 5.717)에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편두통, 증상에 따른 치료 방법 찾아야2021.12.03
인간 뇌 모사한 ‘혈관-뇌 장벽 칩’ 개발2021.12.01
빛으로 뇌 기능 및 행동 자유자재로 조절하는 광유전학 기술 개발2021.12.01
알츠하이머 약물 전달 막는 뇌혈관장벽 개방 시술…안전성 확인2021.11.30
뇌동맥류 의심 증상, 코일시술 후에도 두통·어지럼증 있다면 혈류장애 의심2021.11.29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