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양홀딩스 바이오팜그룹, 미용성형용 필러 ‘라풀렌’ 품목 허가 획득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1-30 13:27:33
  • -
  • +
  • 인쇄
국내 기업 최초 PCL 필러 품목허가…내년 3월 국내외 시장 본격 진출
팔자 주름 외 다른 부위 적응증 확대 추진
▲ 미용성형용 필러 ‘라풀렌’ 포장 이미지 (사진=삼양홀딩스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삼양홀딩스 바이오팜그룹은 국내 기업 중 최초로 의료용 생분해성 고분자 물질 폴리카프로락톤(PCL)을 주성분으로 하는 안면성형용 필러 ‘라풀렌(lafullen)’의 품목 허가를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획득했다고 30일 밝혔다.

그동안 국내 시장에 수입산 PCL 필러는 유통되고 있었으나 국내 기업이 개발한 PCL 성분 필러의 품목 허가는 ‘라풀렌’이 처음이다.

라풀렌은 독일어 ‘lauter(순수한)’와 ‘füllen(채우다, 가득차다)’의 조합어로 ‘순수하게 채우다’라는 의미를 담은 브랜드 명이다.

안면성형용 필러는 인체에 안전한 재료를 안면 피하지방층에 주입해 주름과 볼륨을 개선해주는 주사 형태의 의료기기다.

현재 필러 시장은 히알루론산(HA)을 주름 부위에 주입해 볼륨을 채우는 HA성분 제품이 주류지만 유지기간이 6~12개월에 불과하다.

반면 PCL필러는 HA필러 대비 효과가 자연스럽고 유지 기간이 2년을 넘어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삼양홀딩스 바이오팜그룹은 생분해성 봉합사 사업을 통해 20여년간 축적한 고분자 물질 역량을 바탕으로 볼륨 유지력 및 안전성이 강화된 PCL 필러를 개발해 지난해 임상 시험을 마쳤다.

특히 라풀렌은 PCL을 다공성 입자 형태로 만드는 자체 개발한 특허 기술이 적용돼 이물감이 적고 자연스러운 볼륨을 기대할 수 있다.

실제로 2018년 10월부터 중앙대학교병원에서 12개월동안 실시한 임상 시험을 통해 코입술주름(팔자주름)에 대한 라풀렌의 개선 효과를 3D 스캐너 장비를 이용해 정량적으로 분석한 결과, 즉각적 볼륨 개선은 물론, 초기, 중기, 후기 주요 시점별로 볼륨이 안전하고 안정적으로 유지되는 것이 확인됐다.

삼양홀딩스 바이오팜그룹은 유지 기간이 2년을 넘어가는 PCL필러의 특징을 감안해 12개월간의 추가 임상 시험에 착수해 현재 장기적인 안전성 및 유효성 평가를 진행 중이다. 추가 임상을 통해 안전성과 효과 지속에 대한 2년 이상의 장기 데이터를 확보해 기존 필러 제품과의 차별화를 추구할 예정이다.

삼양홀딩스 바이오팜그룹 관계자는 “라풀렌은 삼양그룹의 생분해성 고분자 관련 기술과 노하우를 집약해 만든 제품”이라며 “볼륨 유지력, 안정성 등 모든 측면에서 기존 필러 대비 향상된 효능과 안전성으로 시장 니즈를 충족시킬 것”이라고 말했다.

삼양홀딩스 바이오팜그룹은 향후 국내외 주요 미용성형학회에 참가해 라풀렌의 유효성을 널리 알리고 미용성형 전문의와 협업해 안전하고 효과적인 시술법 등을 제안할 계획이다. 아울러 유럽 CE 인증 등을 준비해 해외 시장에도 진출할 방침이다.

한편, 삼양홀딩스 바이오팜그룹은 이번에 품목허가를 획득한 라풀렌의 추가 임상 데이터를 확보해 효과와 안전성을 지속적으로 확인하고 코입술주름 외 다른 부위의 유효성도 추가로 검증해 나갈 계획이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한미약품 ‘늑장 공시’…대법 판결로 손해배상 확정2022.01.28
알보젠, ‘휴미라’ 타겟 특허 깨기 나섰다2022.01.28
‘콜린알포 환수협상’ 소송 첫 선고…法, 각하 판결2022.01.28
‘하루 한 알’ 고용량 은행엽건조엑스 속속 등장2022.01.28
아이큐어‧셀트리온, 치매 치료용 ‘도네페질 패취제’ 특허목록 등재2022.01.28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