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천대 길병원 인천지역암센터 운영 10년…“국가암검진 수검율 6%p↑”

김민준 / 기사승인 : 2021-10-25 12:49:33
  • -
  • +
  • 인쇄
일부 암종, 지역 외 이탈율도 감소
▲ 2019 보건소 국가암검진 홍보전담 인력 역량 강화 교육 (사진=가천대길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2011년 보건복지부 지역암센터로 지정된 가천대 길병원 인천지역암센터가 올해로 지정 10년을 맞았다고 25일 밝혔다.

지역암센터는 지역 중심의 국가암관리사업 전문의료기관으로서의 역할을 수행하는데 국립대병원이 아닌 사립대병원이 지역암센터로 지정된 것은 가천대 길병원이 최초였다.

인천지역 암관리 전문의료기관으로서 인천지역암센터의 지난 10년간의 발자취와 성과를 정리했다.

◇ 암 예방과 관리를 위한 노력

가천대 길병원 인천지역암센터는 지역사회와 연계한 암관리 사업를 꾸준히 시행해 왔다. 암 치료로 인한 신체적, 정서적 고통의 경감과 일상회복 지원을 위한 ‘해피니스 프로그램’을 2867회 운영해 10년간 2만6688명의 환자들이 참여했다.

해피니스 프로그램은 음악치료, 웃음치료, 미술치료, 원예치료, 영양관리, 림프부종 관리 등의 프로그램으로 진행됐다.

원내외에서 암 예방을 주제로한 지역주민 대상 교육도 522회(참여인원 1만7983명)에 걸쳐 시행했다. 암 관련 전문의와 간호사 등 강사로 나선 의료인력만 해도 누적 328명에 이른다.

인천지역암센터는 또 백령도, 연평도, 대청도 등지를 찾아가는 도서지역 암 예방 교육을 75회 시행했다. 중구, 동구, 계양구, 강화군 보건소와 연계한 암환자 프로그램도 219회 4580명을 대상으로 시행했다.

암환자들과 강원도 등 자연으로 함께 떠나는 힐링캠프도 환자들에게 좋은 반응을 얻었는데, 22회에 걸쳐 매회 10명의 환자들이 참여했다. 여행이 어려운 재가 암환자 768명에 대해서는 5860회에 거쳐 방문하며 관리했다.

◇ 국가암검진 수검율 10년만에 6%p 증가

암 예방과 조기검진을 위한 10년간의 결실로, 6대암(위암, 간암, 대장암, 유방암, 자궁경부암, 폐암) 국가암검진의 평균 수검율이 크게 향상됐다.

지역암센터 지정 이전인 2010년도 전국 국가암검진 수검율 평균은 39.56%이었고 인천은 이보다 낮은 37.06%였다. 7대 특·광역시 중 가장 낮은 수검율을 기록했다.

10년이 지난 2020년 전국 평균 수검율은 40.73%로 전반적으로 향상했고, 그 중에서도 인천은 43.23%으로 10년 전보다 6.1%p나 상승해 7대 특·광역시 중 꼴찌에서 탈출, 4위를 기록했다.

국내 전체 암검진 수검율이 지난 10년간 10% 이상 증가해 평균 55%를 기록한데 비하면 국가암검진의 수검율 상승폭은 적지만 국가암검진의 수검 대상이 건강보험 기준 하위 50% 및 의료급여 대상자라는 점에서 의미를 갖는다.

인천지역암센터 이재훈 소장은 “건강에 대한 관심은 생활 수준의 향상에 영향을 크게 받는데 소득 하위 50% 이하에서의 국가암검진의 수검율이 향상하고 있는 것은 적극적인 캠페인과 예방 차원의 활동이 성과를 내고 있는 것으로 분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 일부 암종 지역 외 이탈율 감소

일부 암종의 경우 인천 지역 암 환자가 치료를 목적으로 서울 등 타시도 의료기관을 이용하는 이탈율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위암의 경우 2011년 이탈률 43.8%에서 2019년 42.1%로 감소했다. 같은 기간 동안 간암(50.5%→48.5%), 대장암(43.8%→38.6%)의 이탈률도 감소했다.

폐암의 경우 이탈률은 다소 늘어난 것으로 분석됐지만 암 진료비의 지역 외 유출율은 42.2% 41.5%로 다소 줄어 중증도가 높거나 치료비 부담이 큰 환자들의 지역 의료기관 중심의 치료에는 발전이 있었던 것으로 분석됐다.

심선진 암관리사업부장은 “위암, 대장암 등 주요 암종에서 역외 이탈율이 줄어들었다는 것은 가천대 길병원을 비롯한 지역의 의료기관의 수준의 전반적인 상승 및 신뢰도가 높아졌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 “10년 성과 토대로, 지역거점기관 역할 강화할 것”

지역암센터는 지역 특성에 따른 지역 주민에 대한 암진료 서비스 제공과 암 예방 사업 수행, 암생존자 지원 등 다양한 서비스 제공을 통해 국가 차원의 종합적인 암관리 체계를 구축하고자 보건복지부에서 지정하고 있다.

2004년 이후 전국의 국립대병원 위주로 지정되었으며 가천대 길병원 암센터는 2011년 2월 사립대병원 가운데는 최초로 인천지역암센터로 지정됐다.

인천지역암센터는 지역의 암환자들이 서울 등 타지역 대형 의료기관 이용으로 인해 진료 지연으로 치료 시기를 놓치거나, 이로 인한 과도한 비용 부담 등을 완화하고 암 분야에서 공공의료 수준을 강화하기 위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

김양우 가천대 길병원장은 “지역암센터 지정 10년 동안 암을 예방하고 조기에 발견해 지역의 암환자들이 집 가까운 곳에서 신뢰할만한 암 치료를 받을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는데 노력해왔다”며 “지난 10년의 성과를 토대로 지역 거점기관의 역할을 강화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고용부, '신입 간호사 극단선택' 의정부 을지대병원 근로감독 착수2021.11.27
활동량 떨어지는 계절, 소아비만 주의보…“식습관‧운동 신경써야”2021.11.25
고려대 지주자회사 크림슨스타, 스캔덤‧유니바이오와 업무협약2021.11.25
365mc-KAIST, 초고효율 지방흡입 캐뉼라 연구성과 발표2021.11.23
올해 1분기 요양급여비 22조5486억…전년比 6.3%↑2021.11.23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