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미크론 변이, 델타 변이보다 폐에 덜 위협적

박세용 / 기사승인 : 2022-01-17 07:36:58
  • -
  • +
  • 인쇄
▲ 오미크론 변이는 폐의 상부에 있는 기도를 침범해 보다 전염력이 강한 특성을 보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사진=DB)

 

 

[메디컬투데이=박세용 기자] 오미크론(Omicron)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델타(Delta) 변이에 비해 폐를 감염시키는 능력이 더 떨어진다는 새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홍콩 대학교(University of Hong Kong) 연구팀이 발표한 바에 따르면 사람 폐 조직의 세포를 배양해 오미크론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와 델타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의 감염력을 비교한 연구를 진행한 결과 이같이 나타났다.

코로나19 바이러스는 주로 호흡기 감염을 유발한다. 호흡기는 그 위치에 따라 코, 부비동, 목 부위가 포함된 상부 호흡기와 기관, 폐로 구성되는 하부 호흡기로 나눌 수 있다.

상부 호흡기에 바이러스 감염이 일어날 경우 콧물, 인후통 등 상대적으로 경미한 증상을 겪게 되지만 폐를 포함한 하부 호흡기에 감염이 일어날 경우 고열을 동반한 폐렴 등 중한 증상이 나타나게 된다.

연구팀은 오미크론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가 델타 변이 코로나19 바이러스에 비해 전염력은 높지만 치명률이 낮은 이유를 찾기 위해 코로나19 환자들의 폐 조직에서 채취한 세포들을 이용한 배양 실험을 진행했다.

연구결과 오미크론 변이는 인체의 기관지를 구성하는 세포에서는 델타 변이에 비해 70배나 빠르게 증식하는 것으로 나타났으나, 폐 조직을 구성하는 세포에서 배양했을 때는 델타 변이와 다른 변이들에 비해 증식력이 더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최근 햄스터나 실험용 쥐 등을 이용해 오미크론 변이와 델타 변이의 증식력을 비교하는 동물실험에서도 이와 유사한 결과들이 도출됐다.

연구팀은 “이번 연구결과로 오미크론 변이가 델타 변이에 비해 덜 치명적인 이유가 어느정도 설명이 가능하다”고 강조하며 “오미크론 변이는 폐의 상부에 있는 기도를 침범해 보다 전염력이 강한 특성을 보이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세용 (seyong720@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코로나 시기 ‘마스크‧손씻기‧거리두기’ 시행에 호흡기 바이러스 유병률↓
“코로나19 감염될라”…팬데믹 기간, 심근경색 환자 치료 지연
미세 혈전, 코로나19로 인한 운동 능력 감소의 원인?
제2형 당뇨병 유전자, 40개 추가 발견
완전 밀착 N95 마스크, 최적의 바이러스 차단 효과 보여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