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K이노엔, 국산 30호 '케이캡' 지난해 원외처방액 1000억 돌파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7 12:54:25
  • -
  • +
  • 인쇄
"역대 최단기간 내 연간 실적 1000억원 돌파한 기록"
▲ 케이캡정 (사진= HK이노엔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국산 30호 신약 케이캡이 역대 최단 기간 내 연간 실적 1000억원 달성이라는 기록을 지난해에 달성했다.


HK이노엔(HK inno.N)은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케이캡의 지난해 원외처방실적이 1096억원을 기록하며 출시 후 처음으로 연간 실적 1000억원을 넘었다고 17일 밝혔다.

이는 지난 2020년 기록한 761억원 대비 43.9% 증가한 것으로, 이로써 케이캡은 전체 9500억원 규모(2020년 기준)의 소화성 궤양용제 시장에서 2020년에 이어 2년 연속 1위를 차지하게 됐다.

국내에서 전문의약품의 연간 원외처방액이 100억원을 넘기면 통상 성공적인 시장 안착으로 평가받는단 점을 감안하면 이보다 10배인 1000억원 돌파는 의미가 크다는 것이 업계의 중론이다.

특히 첫 출시된 2019년 이후 3년차 만에 1000억원을 넘어선 케이캡은 역대 출시된 국산 신약을 통틀어 최단기간 내 연간 실적 1000억원 돌파라는 대기록도 함께 달성하게 됐다.

이어 HK이노엔은 올해 상반기 중 기존 정제(알약)에 이어 입에서 녹여 먹는 제형인 구강붕해정을 새롭게 출시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난해 12월 ‘위식도역류질환 치료 후 유지요법’의 임상3상 결과 발표를 통해 장기 복용시 유효성 및 안전성을 입증한 데 이어, 해당 결과를 토대로 올해 중 적응증 추가를 목표로 하고 있다.

HK이노엔 곽달원 대표는 "케이캡의 최단 기간 1천억원 달성은 무엇보다 의약계와 환자들로부터 제품의 안전성과 효용성을 인정받았단 측면에서 굉장히 큰 의미가 있다”며, “앞으로 적응증 확대 연구, 차별화 임상, 다양한 제형 개발 등을 통해 블록버스터 신약 케이캡의 시장 지위를 더욱 강화해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HK이노엔은 최근 북미지역에 6400억원 규모의 케이캡 기술수출 계약을 체결하는 등 지금까지 26개국에 총 1조원이 넘는 수출 실적을 달성했다.

특히 전세계 소화성 궤양용제 시장에서 미국에 이어 두 번째 시장 규모를 자랑하는 중국에서 올해 상반기 중 품목 허가를 시작으로 글로벌 시장 공략에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올릭스, 570억 규모 제3자 배정 유상증자 결정
비소세포폐암 치료제 '리브리반트' 출시…"새로운 치료 기회 제공"
메디콕스, 컬티바와 라오스 의료용 대마 연구·재배 사업 본계약 체결
내년부터 CSO 관리소홀 제약사 함께 처벌…윤리경영 강화 방안 집중 논의
대웅제약, 위식도역류질환 신약 ‘펙수클루정’ 중남미 4개국 품목허가 신청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