난소암 환자에 PARP 억제제 사용하면…“무진행 생존기간 높이고 재발 위험도 낮춰”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8 12:49:00
  • -
  • +
  • 인쇄
▲김기동 교수  (사진= 분당서울대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재발률 높은 난소암 환자에게 PARP 억제제를 사용하면 무진행 생존 기간 높일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분당서울대병원 산부인과 김기동 교수 연구팀이 재발성 난소암에서 베바시주맙과 올라파립의 효과를 비교한 최초의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고 18일 밝혔다.

이번 연구는 국내 10개 기관에서 고등급 장액성 난소암을 진단받은 환자들 중 BRCA 유전자 변이가 있으면서 2013년부터 2019년 사이 첫 백금 민감성 재발을 보인 환자 148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베바시주맙을 사용한 환자 29명과 올라파립을 사용했거나(83명) 잠재적 사용한(36명) 환자 119명을 비교한 결과, 무진행 생존 기간(질병이 진행하지 않는 기간)이 올라파립은 23.8개월, 베바시주맙은 17.3개월로, 올라파립 사용 그룹이 현저히 높은 것을 확인했다.

올라파립의 잠재적 사용 그룹을 올라파립 그룹에 더해 비교한 경우에도 베바시주맙 그룹에 비해 무진행 생존 기간 및 재발 위험도가 낮아지는 결과를 보였다.

다만, 전체 생존기간은 올라파립과 베바시주맙 사용 그룹 간 큰 차이가 없었는데, 이는 연구 종료 후 PARP 억제제를 사용했기 때문일 것으로 추정된다.

부인암은 여성의 생식기관에서 발생하는 암으로, 난소암·자궁암·유방암이 ‘3대 여성암’으로 꼽힌다. 이 중 난소암은 부인암 중에서도 가장 사망률이 높은 암으로, 저출산, 고령임신, 서구화된 식생활 등의 영향으로 계속 증가하고 있는 추세다.

다행히 초기에 발견하면 생존율이 90%에 이를 정도로 높지만, 초기 증상이 없어 3기 이상의 상태에서 발견되는 경우가 절반 이상이며, 3기 이상에서는 수술로 암을 제거해도 재발이 잘 된다.

따라서 난소암 재발을 줄이고 생존율을 높이기 위해서는 수술로 암을 제거한 후 잔존해있을지 모르는 암세포를 항암 약물로 치료하는 방식이 가장 효과적이다.

난소암의 항암 치료에는 ‘베바시주맙(bevacizumab)’과 ‘올라파립(olaparib)’ 등 ‘표적 항암제’ 2가지가 대표적으로 사용되는데, 정작 베바시주맙과 올라파립 중 어떤 약물을 사용해야 하는지에 대한 연구는 아직까지 없는 실정이다.

김기동 교수는 “베바시주맙과 PARP 억제제를 비롯한 표적항암제는 그 동안 난소암에서 효과를 입증해 왔다”며, “이번 연구는 난소암 항암치료에 있어 가장 대표적인 두 가지 표적 항암제의 효과를 단독 비교한 연구로, BRCA 유전자 변이가 있는 재발성 난소암에서는 PARP 억제제 유지요법이 추천된다는 것을 보였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이어 “난소암은 특별한 증상이 없는데다 효과적인 조기 검진 방법도 없어 뒤늦게 발견되는 경우가 다수이고, 난소 절제 후 항암치료를 시작해도 재발확률이 80%가 넘는 까다로운 암”이라며, “난소암은 재발할 때마다 항암제에 저항성을 보이기 때문에 PARP 억제제 등 유지요법을 적극적으로 고려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연구결과는 ‘부인종양학저널(Journal of Gynecologic Oncology)’에 게재된 바 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백신 접종으로 예방 가능한 자궁경부암2021.12.01
KAIST, 악성 유방암 세포 치료 가능한 상태로 되돌리는 암세포 리프로그래밍 기술 개발2021.11.30
항암치료 환자서 흔한 ‘피부 건조’…맞춤형 보습제 필요2021.11.30
국립암센터, '췌장암 100문 100답' 발간2021.11.26
간헐적 단식 통한 항암 치료 가능할까2021.11.26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