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빈센트병원 연구팀, AI 이용한 뇌졸중 신경조절치료 임상 돌입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6 12:30:25
  • -
  • +
  • 인쇄
개인 맞춤형 신경조절치료 효과 검증 나서
▲ 임성훈 교수 (사진= 가톨릭대 성빈센트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가톨릭대학교 성빈센트병원 재활의학과 임성훈 교수팀이 인공지능(AI)을 이용한 뇌졸중 신경조절치료 개발을 위한 임상연구에 돌입했다고 26일 밝혔다.

 

이번에 진행되는 임상연구는 임성훈 교수가 한국연구재단 ‘2021년 중견연구 지원 사업’에 선정돼 진행하고 있는 ‘뇌졸중에서 인공지능 소프트웨어를 이용한 신경 조절 치료에 대한 연구’의 일환이다.

임상 연구는 최근 개발된 개인 맞춤형 경두개 직류자극 치료기기인 경두개 직류자극기(tDCS) ‘뉴로핏 잉크(NEUROPHET innk)’와 뇌영상치료계획 소프트웨어 뉴로핏 테스랩(NEUROPET tES LAB)을 활용해 뇌졸중 환자에서 인공지능(AI) 개인 맞춤형 신경조절치료의 효과를 검증하는 방식으로 이뤄지며, 뉴로핏과 서울대병원과 공동으로 향후 2년간 진행될 예정이다.

임성훈 교수팀은 환자의 두뇌 구조와 손상된 영역을 고려한 개인 맞춤형 경두개직류자극 치료가 아급성기 및 만성기 뇌졸중 환자의 상지기능 회복을 극대화하는데 큰 효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임성훈 교수는 “인공지능(AI)을 이용한 뇌졸중 신경조절치료는 최근 각광받고 있는 개인 맞춤형 치료를 인공지능 기반의 테스랩 소프트웨어로 만들어 내는 것”이라며 “뇌졸중 분야에 새롭게 시도되는 치료법으로 향후 신경조절치료의 전환점을 가지고 올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인간 뇌 모사한 ‘혈관-뇌 장벽 칩’ 개발2021.12.01
빛으로 뇌 기능 및 행동 자유자재로 조절하는 광유전학 기술 개발2021.12.01
알츠하이머 약물 전달 막는 뇌혈관장벽 개방 시술…안전성 확인2021.11.30
뇌동맥류 의심 증상, 코일시술 후에도 두통·어지럼증 있다면 혈류장애 의심2021.11.29
면역세포 통한 운동의 인지능력 보존 기전 밝혀져2021.11.27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