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주 열매가 항당뇨 뿐 아니라 염증도 억제한다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0 11:15:35
  • -
  • +
  • 인쇄
특정 화합물, 염증인자 발현 50% 억제…기능성 원료 활용 기대
▲여주 열매의 주요 성분의 염증 억제 효과가 확인됐다. (사진=농촌진흥청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여주 열매의 주요 성분의 염증 억제 효과가 확인됐다.

농촌진흥청은 약용작물 여주 열매의 주요 성분이 염증을 막는 효과가 있음을 확인했다고 20일 밝혔다.

여주는 한국, 중국, 일본 등 아시아 국가에서 재배되는 채소로, 당뇨, 설사, 복통 치료를 위한 한약재로 사용되며 최근 항당뇨 효능이 입증됐다.

여주의 주요 성분은 페놀, 큐커비테인 트리테르페노이드 등으로 알려졌지만, 큐커비테인 트리테르페노이드 화합물의 경우에는 효능 관련 연구가 거의 이뤄지지 않았다.

농진청은 상지대학교 양서영 교수팀과 공동으로 메탄올 추출 방법을 활용, 여주 과육(열매살)에서 15개의 큐커비테인 트리테르페노이드를 분리하는 데 성공했다.

아울러 15개의 큐커비테인 트리테르페노이드가 동물세포 쥐과의 골수 유래 수지상 세포에서 염증 매개체인 전염증 사이토카인 염증반응 신호전달 전염증성 사이토카인 발현을 50% 억제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는 양성 대조군으로 사용한 항염증 효능 화합물 보다 우수한 결과이다.

특히 15개 화합물 가운데 6번, 11번, 12번 화합물은 낮은 농도에서도 전염증성 사이토카인 발현이 억제돼 다른 화합물보다 우수한 효과를 나타냈다.

이번 연구는 여주에 함유된 큐커비테인 트리테르페노이드 화합물의 구조를 밝히고, 염증 저해제로서의 가능성을 확인했다는 점에서 의미가 있다.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 ‘몰리큘스(Molecules)’에 올해 7월 실렸다.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약용작물과 윤영호 과장은 “여주 과육의 항염증 효능을 밝힌 이번 연구는 여주의 소비 증진에 기여할 뿐 아니라, 기능성 원료 소재로 활용하는 데에도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라고 전했다.

상지대학교 제약공학과 양서영 교수는 “연구 내용을 여주 성분의 항염증 치료제 개발을 위한 기초 자료로 활용토록 하겠다”라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국산 천일염으로 만든 발효식품…항고혈압‧항당뇨병 효과 주목2021.12.06
혼동 우려 높은 방어와 부시리, 어떻게 구별할까?2021.12.06
우유 자주마시면 대사증후군‧관상동맥심장질환 발생 위험 ‘뚝’2021.12.03
수능 끝 변신 시작…수험생, 똑똑하게 다이어트하려면2021.12.03
바다의 우유 ‘굴’, 노로바이러스로부터 안전한 섭취 방법은?2021.12.02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