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고생 10명 중 8명 “1∼2개월에 한 번씩 화장품 구매”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2 11:17:29
  • -
  • +
  • 인쇄
청소년의 70%, 1만∼3만원 미만인 제품 선택
▲국내 중고생 10명 중 8명 이상이 1∼2개월에 한 번 정도 화장품을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DB)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국내 중고생 10명 중 8명 이상이 1∼2개월에 한 번 정도 화장품을 사는 것으로 나타났다. 


고구려대학 미용관광복지과 이근광 교수팀이 2021년 2월 대전 소재 5개 중ㆍ고교에 재학 중인 학생 278명을 대상으로 화장품 구매 실태를 분석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청소년의 화장품 구매 행동 요인에 관한 연구)는 한국미용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조사 결과 중고생의 80.6%가 1~2개월에 한 번 정도 화장품을 구매했다. 청소년의 약 70%는 가격대가 1만~3만원 미만인 제품을 샀다.
 

청소년 10명 중 6명은 화장품 구매와 관련된 정보를 스마트폰 등 IT를 활용해서 습득했다. 실제 화장품 구매 장소는 화장품 브랜드숍이 48.9%로 가장 높았고, 다음은 인터넷 쇼핑(25.2%)ㆍ대형할인점(21.6%)ㆍ홈쇼핑(4.3%) 순이었다.


이 교수팀은 “청소년은 화장품 관련 정보를 주로 인터넷으로 얻고, 구매는 브랜드숍에서 했다”며 “화장품 구매 시 브랜드와 제품의 용량과 가격을 고려했다”고 설명했다.


중고생의 약 60%는 은 화장품을 살 때 자신의 피부 상태를 가장 먼저 고려해 제품을 선택했다. 다음으로 브랜드(약 20%)를 고려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화장품을 살 때 청소년에게 가장 큰 영향을 미치는 것은 화장품 판매장 직원의 말이었다. 기존 사용하는 제품에서 다른 제품으로 교체할 때는 친구의 의견과 제품 광고의 영향을 받았다.
 

이 교수팀은 논문에서 “청소년은 통학 방법에 따라 화장품 구매 횟수와 구매 비용에서 차이를 보였다”며 “학원차ㆍ승합차로 통학하는 학생은 대중교통을 이용하는 학생보다 화장품 구매 횟수와 구매에 사용하는 금액이 컸다”고 지적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삐땅기린뷰티, 싱가포르 VTL 시행 맞춰 메디컬 프로그램 확장2021.11.29
HK이노엔 '클레더마', 아토피피부염 증상 개선 효과 입증2021.11.29
엘앤피코스메틱, ‘천연 당알코올 포함 모발 코팅용 조성물’ 특허 취득2021.11.29
코스메카코리아, ESG 경영서 ‘종합 A등급’ 획득…한 단계 상승2021.11.26
퓨젠바이오, ‘세리포리아 락세라타’ 항노화 코스메슈티컬 효능 입증2021.11.25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