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K-바이오헬스 지역센터·개방형 실험실 11개 기관 선정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6 10:50:06
  • -
  • +
  • 인쇄
2022년 하반기부터 K-바이오헬스 전략센터 운영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은 케이(K)-바이오헬스 지역센터와 개방형 실험실을 수행할 11개 주관기관을 선정한다고 6일 밝혔다.

케이(K)-바이오헬스 지역센터는 총 6개소로 ▲백신특화형(3개소)으로 대전테크노파크, 분당서울대병원, 인천테크노파크 ▲일반형(3개소)은 김해의생명산업진흥원, 원주의료기기테크노밸리, 조선대학교가 선정됐다.

해당 기관들은 지역 바이오 클러스터와 병원을 연계하여 창업기업에게 시설·장비·연구자원 등을 지원하고 아이디어 발굴, 사업화·컨설팅 지원, 임상 자문 등 사업화의 전 주기를 지원할 예정이다.

병원 내 개방형 실험실은 총 5개소로 고려대학교 구로병원, 동국대일산병원, 아주대학교병원, 인제대부산백병원, 전남대학교병원 등이 선정됐다.

해당 기관들은 연구역량과 기반시설이 우수한 병원을 대상으로 병원 내 개방형 실험실을 구축하고, 기술·제품 개발 지원프로그램을 운영하며 임상의사-기업 연구자 간 공동연구 등을 지원할 예정이다.

이번에 선정된 5개소는 지난 8월에 선정된 감염병 특화 개방형 실험실 2개소(경상대학교 국립병원, 이화여자대학교 부속 목동병원)와 함께 보건산업 전 분야에 걸쳐 병원내 창업지원 기관으로 창업기업을 지원할 예정이다.

보건복지부 이형훈 보건산업정책국장은 “케이(K)-바이오헬스 백신 특화형 지역센터가 선정된 만큼 선정된 기관들에 대한 기대가 크며, 글로벌 백신 허브화 전략의 조기 목표 달성에 이바지할 수 있도록 많은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밝혔다.

특히 “케이(K)-바이오헬스 전략센터-지역센터-개방형 실험실 연계로 창업기업의 아이디어가 성공적으로 사업화될 수 있도록 전폭적인 지원을 이어나갈 계획”이라며“바이오헬스산업이 우리나라 미래의 성장동력이 될 수 있도록 보건산업 분야 관계자들의 많은 관심을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아울러 복지부는 수도권에 편중된 연구 인프라를 지역 클러스터와 연계시켜 줄 수 있는 바이오헬스 특화 기술사업화 플랫폼을 구축하고자 종합지원 허브인 케이(K)-바이오헬스 전략센터를 오는 2022년 하반기 운영할 예정이다.

또한, 2022년에는 ’글로벌 백신 허브화 전략‘의 일환으로 ’케이(K)-바이오헬스 백신 특화형 지역센터‘를 3개소 선정함으로 국산 백신 개발과 글로벌 백신 허브 기반 조기 구축에 박차를 가할 예정이다.

선정된 기관은 병원과 함께 생명공학 협력단지의 기반시설·자원(실험 장비, 입주공간, 임상의사 연계 등)을 활용하여 산·학·연·병 연계 개방형 혁신 플랫폼을 구축하여 보건산업 분야 창업을 활성화할 예정이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한‧일, 의약품‧의료보험제도 정보 공유 및 협력 방안 논의2022.01.24
복지부 코로나19 집단감염 발생…총 24명 확진2022.01.24
코로나 위험도, 전국·수도권·비수도권 모두 '높음'2022.01.24
백신 이상반응 입원‧인과성 불충분, 오늘부터 방역패스 예외2022.01.24
오미크론 검출률 50% 넘어 ‘우세종’…政 “의료체계 전환”2022.01.24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