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코바이오메드, 서울·광주에 코로나19 항체 검사키트 납품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2 11:04:59
  • -
  • +
  • 인쇄

 

▲ 미코바이오메드 CI (사진=미코바이오메드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바이오 의료 진단기업 미코바이오메드는 서울특별시와 광주광역시에 코로나19 항체 검사키트를 납품한다고 2일 밝혔다.

 

서울시 시민건강국 감염병연구센터는 미코바이오메드의 코로나19 항체 검사키트 (COVID-19 Biokit IgG/IgM)을 은평구 서북병원에 전달하여 노숙인들을 대상으로 항체 검사를 시행할 예정이다. 

 

서북병원은 서울시가 운영하는 시립병원으로 노숙인, 장애인 등의 사회 취약계층의 의료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으며 지난해부터 코로나전담병원으로 지정된 곳이기도 하다.

 

또 광주광역시도 회사의 코로나19 항체 검사키트를 적극 활용할 예정임을 밝혔다. 회사관계자에 따르면 광주광역시 광산구 보건소 산하의 요양병원 등에서도 고령층을 대상으로 코로나19 항체 검사가 시행될 계획이다.


현재 식품의약품안전처가 허가한 코로나19 항체 검사키트 중 미코바이오메드 제품만이 유일하게 개인 사용자가 직접 검체를 채취할 수 있도록 되어있으며 손끝에서 피 한방울을 채혈하는 것으로 검체 채취가 완료돼 채취 과정이 간편하다.

 

또 15분 내로 신속히 항체 보유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때문에 생활환경이 열악하여 감염 경로 파악이 어려운 노숙인들 중 깜깜이 확진자를 간편하고 신속하게 스크리닝하는 데에 최적이라는 것이 회사의 설명이다.

 

미코바이오메드 관계자는 “불과 얼마전까지 코로나19 항체 검사키트의 불필요성과 오남용 우려가 대두되었으나, 현재는 상황이 다르다”며 “신규 확진자, 위중증 환자와 더불어 돌파 감염자까지 대폭 증가 추세인 가운데 전국 주요 지자체에서 항체 검사가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 한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실적 부진 시달리는 이노테라피…2년간 신제품 매출 '無'2022.01.19
SK C&C, ‘AI 뇌출혈 판독 보건의료원’ 강원도 평창에 만든다2022.01.19
무허가 의료기기 등 위해 의료기기 판매 시 최대 2배 과징금 부과2022.01.18
씨젠, 한 달간 이스라엘에 510만명분 진단시약 수출2022.01.18
셀루메드, 3D프린팅 기술 활용 환자맞춤형 인공무릎관절 특허 출원2022.01.18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