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라인 식품안전관리 위한 '자율규제 관리 기반' 마련 추진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6 12:29:12
  • -
  • +
  • 인쇄
이종성 의원 "소비자 보호 위한 온라인 식품안전관리 체계 마련해야"
▲ 이종성 의원 (사진= 이종성 의원실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온라인 플랫폼에 유통되는 식품 안전관리를 위한 자율규제 관리기반 지원 근거 마련이 추진된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국민의힘 이종성 의원은 온라인을 통해 유통되는 불법식품 등으로부터 소비자 보호를 위해 ‘식품표시광고법’ 일부개정안을 발의했다고 26일 밝혔다.

코로나19 대유행으로 식료품 온라인 쇼핑이 급증하면서 온라인상의 식품위생법규 위반 사례도 끊이질 않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이종성 의원이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제출받은 ‘온라인 판매플랫폼별 식품판매 관련 법령위반 현황’ 자료에 따르면 허위·과대광고, 식품위생법 기준위반 식품의 불법유통 등으로 인한 소비자 피해가 2018년 4만9595건에서 ▲2019년 6만910건 ▲2020년 4만4923건, ▲올해 상반기 1만1976건이 발생한 것으로 집계됐다.

문제는 현행법은 영업자 중심의 오프라인 규제 중심이어서 온라인상의 불법식품 유통으로부터 국민 안전 보장에 한계가 있다는 것에 있다.

실제로 식약처는 사이버조사단을 운영해 식품의 허위·과대광고, 불법 유통 등 식품위생법 위반행위를 감시하고 있지만 모니터링의 법적 근거도 없는 상황이다.

이에 개정안은 ▲온라인 모니터링 근거 마련 ▲심의(방송통신심의원회) 요청 근거 명확화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 등의 자료 제출 의무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 등의 정보수정 등 조치 의무 ▲정보통신서비스 제공자 등(단체)의 자율규제 활동을 지원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특히 이번 개정안은 방대한 온라인 시장의 관리 실효성 확보를 위해 온라인 플랫폼의 자율규제 관리기반 마련을 위한 지원 근거를 마련함으로써 온라인플랫폼 스스로가 건전한 유통문화 조성에 역할을 하도록 하는데 의미가 크다.

이종성 의원은 “개정안은 사이버 공간에서의 식품 등의 안전관리의 초석을 마련하는 한편 정확한 정보제공, 자율규제 등으로 소비자 보호에 이바지하게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강립 식약처장, 연말연시 대비 음식점 방역관리 현장점검2021.12.02
“자살 사건, 같은 조직 구성원에게도 심리적 고통 초래”2021.12.02
내일부터 18세 이상 전국민 3차접종 예약 실시2021.12.02
중증환자 병상 90% '한계'…서울시, 병상 1411개 추가 확보 나선다2021.12.02
코로나19 신규 확진 5266명…위중증 733명 ‘역대 최다’2021.12.02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