툴젠, 이그린글로벌과 유전자교정 신품종 감자개발 업무협약 체결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1-29 10:57:49
  • -
  • +
  • 인쇄
▲ 업무협약 체결식 모습 (사진= 툴젠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툴젠은 농생명공학 기술기업 이그린글로벌과 크리스퍼 기술을 적용한 Non-GMO 신품종 감자를 공동개발하는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을 통해 툴젠은 유전자교정 기술로 개발한 감자를 제공하고, 이그린글로벌은 마이크로튜버(MCT) 기술을 통해 무병 씨감자 대량생산 및 상용화와 제품화 연구를 진행한다.

아울러 양사는 감자의 새로운 형질발굴을 위한 공동연구를 협력하면서 연구결과물의 조속하고 성공적인 사업화 전략을 수립할 예정이다.

이그린글로벌 신기준 대표이사는 “유전자 교정기술이 접목된다면 식품 원재료부터 주식(主食)으로까지 다양한 형태로 전 세계인이 소비하는 감자의 생산과 유통에 큰 긍정적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밝혔다.

또 “툴젠과의 연구협력은 양사의 발전과 함께 국내 푸드테크 산업에도 좋은 영향을 가져올 것”이라고 덧붙였다.

툴젠 이병화 대표이사는 “툴젠은 유전자교정 기술을 이용하여 갈변이 억제되는 감자를 이미 개발했고, 올해 6월에 한국 특허등록을 취득했으며 해외 다수국가에 출원했다”고 말했다.

이어 “이번 이그린글로벌과의 협력을 통해 다양한 Non-GMO 감자를 개발하고 씨감자를 만들어, 해외 현지 사업화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배스킨라빈스, ‘아이스 모찌롤’ 2종 출시2022.01.20
세븐일레븐, ‘제주우유 콘아이스크림’ 출시2022.01.20
파스쿠찌, 딸기 신제품 11종 출시2022.01.20
농심, 카카오프렌즈 콜라보 한정판 굿즈 출시2022.01.20
동원F&B 이어 CJ제일제당도 편의점 죽 가격 인상…‘비비고 죽’ 15% 오른다2022.01.20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