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앙대병원 박용범 교수, 운동계줄기세포재생의학회 최우수 논문학술상 수상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1 10:58:15
  • -
  • +
  • 인쇄
퇴행성무릎관절염 치료 대한 PRP 주사 효능 논문 우수성 인정받아
▲ 박용범 교수 (사진= 중앙대학교의료원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중앙대학교병원은 정형외과 박용범 교수가 최근 대한운동계줄기세포재생의학회 제15회 추계학술대회에서 임상분야 최우수 논문학술상을 수상했다고 1일 밝혔다.


박용범 교수는 ‘퇴행성무릎관절염 치료에 PRP 주사의 효능 및 성장인자와의 상관관계’ 연구논문을 SCI급 국제저널인 미국스포츠의학저널(Amercian Journal of Sports Medicine, impact factor: 6.202)에 발표해 그 우수성을 인정받아 학술상을 받게 됐다.

이번 연구에서 박용범 교수 연구팀은 무릎골관절염 치료에 '혈소판풍부혈장주사(Platelet-Rich Plasma Injection)‘인 PRP 주사와 기존 ’히알루론산(HA)‘ 주사 치료의 효과를 비교 평가하고 성장인자와의 연관성을 분석했다.

연구팀은 무릎골관절염 환자 110명에게 PRP 주사 또는 히알루론산(HA) 주사를 각각 주입한 이후 6개월 뒤 두 그룹의 무릎 기능성 및 활동성 평가지수인 IKDC(International Knee Documentation Committee) 점수를 조사했다.

그 결과, 연구팀은 PRP 주사 환자그룹이 히알루론산 주사 그룹에 비해 높게 나타난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한 환자의 종합평가점수(Patient Global Assessment)도 PRP 주사 환자그룹이 히알루론산(HA) 주사 그룹보다 높은 것으로 밝혀졌으며, 환자가 통증의 정도를 구분해 평가하는 ‘시각아날로그척도(Visual Analogue Scale; VAS)’에서도 PRP 주사 그룹이 더 나은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팀이 초기 또는 중기 퇴행성관절염 환자에 있어 PRP 주사치료가 히알루론산(HA) 주사치료보다 더 나은 치료 효과가 있다는 점을 밝혀냈으며, 임상적으로 효능이 높은 환자들에서 PRP내의 일부 성장인자와의 연관성이 있음을 증명한 것이다.

중앙대병원 정형외과 박용범 교수는 “초중기 무릎 관절염 환자에서 PRP 주사의 효능에 대해서 지금까지 이견이 있어 왔다”며, “이번 연구 결과를 바탕으로 효능이 입증된 PRP 주사의 선택에 대한 임상적 발전 방향을 제시함으로써 추후 효과적인 PRP 주사의 가이드라인이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겨울철 빈번한 발목인대 파열…방치하다 발목불안정증 만성화2022.01.21
손상된 연골 개선하는 무릎 줄기세포 수술이란2022.01.21
오십견과 회전근개파열, 극심한 어깨통증 원인 무엇일까?2022.01.21
특별히 다친적 없는데 어깨가 안올라간다면?2022.01.21
여성 골다공증, 조기 진단 및 치료로 골절 예방해야2022.01.21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