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변 검사로 루푸스 신염 발병 가능성 조기 진단하는 바이오마커 개발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1-19 10:24:29
  • -
  • +
  • 인쇄
김용길 교수 "신장 조직 생검 따른 합병증 부담도 덜 수 있어"
▲ 김용길·김경곤 교수 (사진= 서울아산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간편한 소변 검사만으로도 전신홍반 루푸스 환자의 루푸스 신염 발병 가능성을 조기에 진단할 수 있는 바이오 마커가 개발됐다.


서울아산병원 류마티스내과 김용길 교수와 융합연구지원센터 김경곤 교수는 이 같은 바이오 마커를 개발했다고 19일 밝혔다.

연구팀은 건강한 대조군과 신염이 없는 전신홍반 루푸스 환자군, 루푸스 신염 환자군을 대상으로 소변에 존재하는 단백질의 종류와 양을 분석했다. 연구에는 고분해능 질량 분석기와 정량적 재현성이 우수한 최신 단백질체 분석 기법(SWATH LC-MS)이 활용됐다.

분석 결과, 루푸스 신염 환자군에서는 소변 내 ORM1(Alpha-1 Acid Glycoprotein)이라는 급성 염증 단백질이 최대 6.47배까지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소변 내 HBD(Haemoglobin suBunit Delta) 단백질의 양이 루푸스 신염의 활성도(Activity Index)와 비례한다는 사실도 확인됐다. HBD 단백질 양이 증가할수록 루푸스 신염의 활성도도 높아지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ORM1과 HBD 단백질에 SERPINC1과 CP 단백질을 추가해 로지스틱 회귀 분석을 시행한 결과에서도 4개 단백질 조합이 루푸스 신염 만성도(Chronocity index)와의 상관지수가 0.727(p=0.001)로 높게 나타나 임상적으로 매우 유용한 지표임을 확인했다.

루푸스 신염은 전신홍반 루프스 환자 3명 중 1명에게 나타날 정도로 발병률이 높다. 면역 복합체 침착 부위 및 병리 소견에 따라 중증인 증식성 루푸스 신염과 비증식성 루푸스 신염으로 구분할 수 있으며, 중증도에 따라 치료 전략을 다르게 수립하게 된다.

이번 연구 결과는 소변 검사만으로 증식성과 비증식성 루푸스 신염을 빠르고 정확하게 구분할 수 있게 됐다는 데 의미가 있다.

김경곤 서울아산병원 융합연구지원센터 교수는 “이번 연구는 기초과학자와 임상연구자가 한 팀을 이루어 바이오 마커를 도출한 중개 연구의 좋은 사례라고 할 수 있다. 앞으로 대규모 검증을 위한 지속적인 연구를 통해 상용화의 가능성을 확인할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김용길 서울아산병원 류마티스내과 교수는 “연구 결과에서 확인된 소변 단백질을 이용하면 신속 정확하게 루푸스 신염을 진단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신장 조직 생검에 따르는 합병증 부담을 덜 수 있어 전신홍반 루푸스 환자들에게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번 연구는 한국연구재단의 지원을 받아 서울아산병원 아산생명과학연구원 내부과제로 수행됐으며, 국제 학술지 ‘임상 및 중개의학(Clinical and Translational Medicine, 피인용지수 11.492)’에 최근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이지케어텍, ‘클라우드 병원정보시스템 확산지원 사업’ 주관기업 선정
식약처, 동물실험시설‧실험동물 생산시설 점검 안내서 발간‧배포
딥카디오, 서울대병원과 심전도 빅데이터 AI 기술개발 MOU
케이메디허브, 1분기 신규 과제 128억 수주⋯“국가R&D 신규 수주 대폭 상승”
지난해 국내 임상 842건…5년간 연평균 6.4% 성장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