韓 항생제 사용량 OECD 중 3번째…“내성 감시 체계적으로 운영해야”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0 10:51:32
  • -
  • +
  • 인쇄
남인순 의원 “한국 WHO 협력센터 계기 항생제 내성위기 극복 앞장서야”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우리나라의 인체 항생제 사용량이 OECD 국가 중 그리스와 터키에 이어 3번째로 높다. 이에 불필요한 항생제 처방을 억제하는 등 항생제 내성위기 극복에 앞장서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더불어민주당 남인순 의원은이 질병관리청으로부터 제출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9년 국내 인체 항생제 사용량(DID: DDD/1000명/일)은 26.1 DID로 OECD 29개국 중 그리스와 터키에 이어 3번째로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남 의원은 “지난 2016년 영국에서 발표한 항생제 내성 관련 연구보고서에 따르면, 항생제 내성으로 2050년이 되면 3초마다 1명이 슈퍼박테리아로 목숨을 잃을 수 있다는 경고가 나온 바 있다”고 우려했다.

 

이어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원이 올해 항생제내성 감시 등 WHO 협력센터로 지정된 만큼, 항생제 내성 감시를 체계적으로 운영하고, 항생제 내성 위기 극복을 위해 앞장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질병관리청 국립보건연구원이 WHO의 ‘항생제 내성 표준 및 원헬스 연구 협력센터’로 지정되어 금년 3월 현판식을 가졌으며, 2025년 2월까지 4년 간 항생제내성 감시 및 품질평가분야 WHO 협력센터로 활동한다.

질병청이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2019년 연구결과 75개 병원에서 처방한 항생제 중 26.1%가 부적정 처방(치료목적 처방 22.3%, 내과적 예방적 항생제 25.8%, 수술 전 예방적 항생제 37.7%가 부적정 처방)으로 분석됐다.

또한 지난해 10월부터 12월 의료기관 의사를 대상으로 ‘항생제 내성 인식.실천에 대한 조사’ 결과에 따르면, 과도한 항생제 사용에 대해 34.9%가 ‘약한긍정’, 45.%가 ‘강한긍정’으로 나타났고, 의료기관의 부실한 감염관리에 대해서도 ‘약한긍정’34.4%, ‘강한긍정’ 32.8%이었다.

항생제 사용에 대한 적절한 교육이나 정보의 부족에 대해서는 약한긍정’ 39.0%, ‘강한긍정’ 34.4%, 항생제 사용을 억제하기 위한 정책수립 및 실행에 대해 ‘약한긍정’ 26.2%, ‘강한긍정 34.4%’으로 조사됐다.

남 의원은 “대부분의 의사들이 항생제를 과도하게 사용하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는 반면, 항생제 사용에 대한 적절한 교육이나 정보가 부족하다고 판단하고 있는 만큼, 불필요한 항생제 사용을 억제하고 합리적으로 처방할 수 있도록 교육 및 캠페인을 적극적으로 전개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이어 “질병관리청뿐만 아니라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차원에서도 불필요한 항생제 사용을 억제하고 합리적으로 처방할 수 있도록 심사평가를 적극적으로 수행할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강립 식약처장, 연말연시 대비 음식점 방역관리 현장점검2021.12.02
“자살 사건, 같은 조직 구성원에게도 심리적 고통 초래”2021.12.02
내일부터 18세 이상 전국민 3차접종 예약 실시2021.12.02
중증환자 병상 90% '한계'…서울시, 병상 1411개 추가 확보 나선다2021.12.02
코로나19 신규 확진 5266명…위중증 733명 ‘역대 최다’2021.12.02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