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외국인환자, 2만명서 5천명대로 급감…코로나19 여파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7 10:19:38
  • -
  • +
  • 인쇄
일부 병원 국제의료업무 구조조정
▲허종식 의원 (사진=허종식 의원실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코로나19 여파로 2만 명을 넘어섰던 인천 지역 의료기관을 이용한 외국인 환자가 5천명대로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더불어민주당 허종식 의원이 한국보건산업진흥원으로부터 받은 ‘2020외국인환자 유치실적 통계분석보고서’에 따르면, 2020년 인천 의료기관에서 진료를 받은 외국인 환자는 5279명으로 전년 2만5864명보다 78.8% 감소했다.

의료법 개정으로 의료관광이 시작된 2009년 인천 외국인 환자가 4400명으로 처음 집계된 이후 10년 만인 2019년 2만명을 돌파하면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코로나19에 따른 국가 간 이동금지, 입국 제한 조치 등으로 환자수가 급감한 것이다.

지난 해 시‧도별 외국인 환자 유치 실적(전년 대비 증가율)은 ▲서울 6만6507명(△79.2%) ▲경기 1만7832명(△66.6%) ▲대구 5,280명(△83.1%) ▲인천 5279명(△78.8%) ▲부산 5030명(△74.5%) ▲전라북도 4224명(△12.7%) ▲제주 3472명(△75.4%) 순이다.

2019년 환자수와 전년 대비 증가율에서 대구(3만1183명, 75.7%)에 밀렸던 인천(2만4864명, 40.0%)이 1년 만에 대구와 같은 5,200명대로 어깨를 견줄 수 있게 된 것은 인천국제공항 덕분인 것으로 분석된다.

코로나19 와중에도 지난 해 인천을 방문한 외국인 환자의 국적(증가율)은 ▲중국 1449명(△76.4%) ▲미국 615명(△66.3%) ▲러시아 486명(△79.3%) ▲태국 298명(△65.4%) ▲베트남 249명(△89.7%) ▲몽골 245명(△64.3%) ▲카자흐스탄 232명(△73.6%) 순으로 집계됐다.

2011년 1065명이었던 중국인 환자는 2019년 6130명으로 최대를 기록했다가 1년 만에 1천명대로 추락했지만, 인천 지역 의료기관에서 여전히 주요 고객으로 꼽히고 있는 것이다.

외국인환자가 찾은 진료과(증가율)는 ▲내과 통합(11개 진료과) 1369명(△82.8%) ▲피부과 599명(△55.4%) ▲산부인과 512명(△62.8%) ▲정형외과 446명(△60.6%) ▲일반외과 294명(△59.3%) 순이었다.

이런 가운데 코로나19로 인해 일부 병원들이 국제의료 업무를 축소하는 사례가 발생하면서 위드코로나 시대에 돌입하면 외국인 환자를 볼 기반이 흔들릴 수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올해 2월 기준 인천 지역 외국인환자 유치 의료기관과 유치업체는 각각 78개, 43개가 등록돼 있는 가운데, 일부 의료기관들은 국제의료팀에 대한 구조조정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허종식 의원은 “위드코로나 방역 체계로 전환될 경우 외국인 입국자 수가 증가할 수 있는 만큼, 지난 10여년 동안 인천 지역 의료기관을 찾은 외국인 환자의 규모, 진료 내역 등을 정밀하게 분석하는 한편 외국인환자 유치 환경 변화에 적극적으로 대응하는 등 인천형 의료관광 사업의 전략을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외국인환자 유치실적 조사는 ‘의료해외진출 및 외국인환자 유치 지원에 관한 법률’에 따른 것으로, 등록 기관은 매년 2월말까지 전년도 유치실적을 보건복지부 장관에 보고해야 한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정부, 필리핀에 AZ 백신 53만9000회분 공여2021.11.30
코로나19 여파…지난해 급성심정지 환자 생존률 감소2021.11.30
식약처, 대외의존도 높은 식품·의료 수입품목 ‘안정적 공급 체계’ 점검2021.11.30
인권위 “이주노동자 코로나19 진단검사 강제는 차별”…지자체 ‘수용’2021.11.30
정신질환 저소득 환자, 5년까지 ‘조기 치료비‧응급입원비' 지원2021.11.30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