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대예방경찰관 10명 중 8명 "업무 과중하나, 인력은 부족해"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26 09:45:09
  • -
  • +
  • 인쇄
한병도 의원 "아동학대 사건 대응 학대예방경찰관 인력 충원 시급"
▲ 학대예방경찰관들이 업무강도는 높지만, 인력은 부족하다고 느끼는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 DB)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아동학대 사건을 전담하는 학대예방경찰관(APO)들이 업무강도는 높지만, 인력은 부족하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26일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한병도 의원이 2021년 국정감사를 맞아 발간한 정책자료집(‘아동학대방지를 위한 경찰의 역할과 개선방안’)의 학대예방경찰관 대상 설문조사 결과에 따르면 전체 응답인원 248명 중 213명(85.9%)는 ‘업무강도가 과중하다’고 인식하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또한 현재 학대예방경찰관 인력 배치 수준에 대해서는 ‘매우 부족하다’가 86명(34.7%), ‘부족하다’가 118명(47.6%)으로 응답자의 82.3%(204명)가 전담인력 부족을 호소했다. 일선 현장에서 학대예방경찰관들이 느끼는 ‘인력 부족’ 문제가 심각성을 보여주는 것이다.
 

▲ 학대예방경찰관 대상 설문조사 응답비율 (표= 한병도 의원실 제공)

아울러 ‘아동학대 대응체계 중 가장 시급한 해결과제’와 ‘아동학대 예방을 위해 가장 필요한 것’을 묻는 질문에는 모두 ‘아동학대 대응인력 증원’이 1순위 과제로 꼽혔다.

한병도 의원은 “정책자료집을 통해 학대예방경찰관 업무강도는 과중한 반면 인력은 여전히 부족하다는 것이 확인됐다”면서, “효율적인 아동학대 사건 대응을 위해 학대예방경찰관 인력 충원이 시급한 상황이다”고 지적했다.

이어 “경찰은 인력 충원과 함께 효과적인 현장 대응이 가능하도록 학대예방경찰관의 면책 특권을 신설하고, 국가아동학대정보시스템 열람권을 부여하는 관계 법령 개선에도 적극 나서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코로나19 신규 확진 4954명…오미크론 감염 36명으로 늘어2021.12.07
정신질환자 입원적합성심사, 인권은 높이고 자기결정권 보장은 '글쎄'2021.12.07
자율형 분석심사 선도사업, 내년부터 ‘중증외상’까지 확대2021.12.07
독감 의심환자, 외래 1000명당 3.5명…"예방접종 서두르세요"2021.12.07
‘발달재활서비스 제공기관 서비스 평가체계 마련’ 추진2021.12.06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