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의료기기 소프트웨어 시판 후 안전성·유효성 수집자료 보고해야

남연희 / 기사승인 : 2021-10-22 10:11:54
  • -
  • +
  • 인쇄
식약처, '인증업체의 시판 후 안전성·유효성 자료 보고 가이드라인' 발간
▲ ‘혁신의료기기 소프트웨어 제조기업 인증업체의 시판 후 안전성·유효성 자료 보고 가이드라인’ 발간됐다. (사진= DB)

 

[메디컬투데이=남연희] 식품의약품안전처는 혁신의료기기 소프트웨어의 안전성·유효성 등 전주기 안전관리 강화를 위해 ‘혁신의료기기 소프트웨어 제조기업 인증업체의 시판 후 안전성·유효성 자료 보고 가이드라인’을 발간했다고 22일 밝혔다.


‘혁신의료기기 소프트웨어 제조기업’은 혁신의료기기로 지정된 소프트웨어의 제품개발과 안전성·유효성 검증 계획 등을 제조기업 인증 시 사전에 평가해 허가 시 제출자료 일부 면제 등 신속 허가받을 수 있다. 따라서 식약처가 지속적인 소프트웨어 안전관리를 위해 업체가 면제 자료에 대한 시판 후 안전성·유효성 자료를 수집·평가해 보고토록 해 검토·관리하고 있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혁신의료기기 소프트웨어 제조기업 인증업체가 시판 후 안전성·유효성 자료를 보고하기 위한 절차를 명확히 안내하고 업계 종사자들의 업무 이해도 향상을 위해 마련됐다.

가이드라인 주요 내용은 ▲시판 후 안전성·유효성 자료 보고 목적 ▲보고대상·기간·항목·방법 ▲안전성·유효성 등 상세 제출자료의 종류다.

우선 제조기업 인증업체는 반기별로 식약처 의료기기전자민원창구에 수집된 자료를 보고해야 한다. 주요 제출 자료는 ▲시판 현황과 소프트웨어 변경이력·원인 등 기본 정보 ▲소프트웨어 오류, 부작용, 사이버 보안 등 안전성에 관한 자료 ▲성능, 임상자료 등 유효성에 관한 자료 등이다.

식약처는 “이번 가이드라인이 제조기업 인증 업체의 시판 후 안전성·유효성 보고 제출자료 준비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규제과학에 근거해 혁신의료기기소프트웨어의 전주기 안전관리 수준을 높일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이번 가이드라인은 식약처 대표 누리집 → 법령·자료 → 공무원지침서/민원인안내서에서 상세히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식약처는 혁신의료기기소프트웨어 업체를 대상으로 제조기업 인증 심사 사례와 시판 후 안전성·유효성 자료 보고 절차 안내 등에 대한 설명회를 10월 27일 실시할 예정이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압타머사이언스, 비소세포성 폐암 진단 바이오마커·방법 中 특허 취득2021.11.26
대구첨복, '웨어러블 심전계 신규표준 개발 워크숍' 개최2021.11.26
업그레이드 제품 가격은 반값…신제품 몰랐던 병의원 우롱했나2021.11.26
의료기기 사용률…병의원은 ‘국산’, 종합병원은 ‘외산’ 더 높아2021.11.26
대구첨복재단‧3H, 척추협착증 환자용 침대 개발 협력2021.11.25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