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사르탄' 의약품 대다수, 아지도 불순물 1일 섭취허용량 초과

남연희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7 10:24:42
  • -
  • +
  • 인쇄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어
▲ 식품의약품안전처 로고 (사진=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메디컬투데이=남연희 기자] 고혈압치료제인 로사르탄 성분 함유 의약품 중 아지도 불순물에 대한 안전성 조사 결과, 1일 섭취 허용량(1.5㎍/일)을 초과(1.7~88.7㎍/일)한 것으로 나타났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이 같은 내용의 ‘로사르탄 성분 함유 의약품 중 아지도 불순물에 대한 안전성’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고 7일 밝혔다.

로사르탄 아지도 불순물은 지난 9월 사르탄류 중 확인된 불순물 AZBT와 다른 성분으로, 이번 안전성 조사는 해외 회수 등 의약품 안전성 정보에 따라 실시됐다.

시중 유통 중인 306개 품목(99개社) 중 로사르탄 아지도 불순물이 1일 섭취 허용량을 초과해 검출되거나 초과 검출이 우려되는 전체 제조번호 241개 품목과 일부 제조번호 54개 품목 등 총 295개 품목(98개社)의 전체 또는 일부 제조번호 제품을 자발적으로 해당 제약사에서 회수하고 있다.

참고로 전체 제조번호 11개 품목과 일부 제조번호 54개 품목 등 총 65개 품목(23개社)은 전체 또는 일부 제조번호 제품이 1일 섭취 허용량 이내인 것으로 확인돼 사용 가능하며, 12월 1일부터는 로사르탄 아지도 불순물이 허용량 이하인 제품만 출하되고 있다.

해당 로사르탄 의약품 복용 환자들은 임의로 복용을 중단하지 말고 의·약사 상담 후 복용 지속 여부 등을 결정해야 하며, 필요 시 다른 제조번호로 교환하거나 다른 제품으로 재처방·재조제가 가능하다.

또한 식약처는 `로사르탄 아지도 불순물` 1일 섭취 허용량을 설정하기 위해 중앙약사심의위원회 자문을 거쳤으며, 의약품 분야 국제 가이드라인(ICH M7)을 적용해 1.5㎍/일로 설정했다고 밝혔다.

현재 ICH M7에서는 발암성이 확인되지 않은 변이원성 불순물에 대해 평생(70년)동안 매일 섭취할 때 ’무시 가능한 수준’을 1일 섭취 허용량으로 정하고 있다.

식약처가 로사르탄 아지도 불순물 1일 섭취 허용량이 초과 검출된 로사르탄 의약품을 복용한 대다수 환자의 건강상 영향을 평가한 결과, 추가적인 암 발생 가능성은 매우 낮은 수준인 10만명 중 0.54명이며 이는 무시 가능한 수준으로 확인됐다.

식약처는 “로사르탄 아지도 불순물 1일 섭취 허용량을 초과한 로사르탄 의약품을 복용했더라도 건강에 미치는 영향은 거의 없으므로 해당 제품을 처방받은 환자분들이 의약품의 복용을 임의로 중단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건강상 우려가 있는 환자분은 해당 의약품을 처방받은 병‧의원을 방문해 해당 의약품의 복용 여부 및 재처방 필요성을 의료진과 상담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아울러 정상 제품이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경우 의료기관을 방문하지 않고 종전에 조제 받은 약국만 방문해도 다른 제조번호 제품으로 교환 받을 수 있고, 재처방을 희망하는 환자분은 다른 고혈압치료제로 재처방·재조제 받을 수 있다.

기존에 처방‧조제 받은 병‧의원 또는 약국에서 의약품을 재처방·재조제, 교환하는 경우 최초 1회에 한해 환자 본인부담금이 면제된다.

보건복지부는 “현재 유통 중인 해당 로사르탄 의약품의 재처방·재조제와 회수가 신속하고 원활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재처방·재조제에 대한 요양기관과 제약사 간 원활한 비용 정산을 위해 건강보험청구시스템을 활용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며, 12월 7일 9시부터 건강보험심사평가원 의약품안전사용정보시스템(DUR)을 통해 회수 사실을 병·의원 및 약국에 안내하고 있다.

또한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약품관리종합정보센터)으로 보고된 로사르탄 의약품의 유통 정보를 해당 제약사에 안내하고, 해당 의약품을 구매한 도매업체·의료기관·약국에도 필요한 정보를 제공해 회수·반품이 신속하게 이뤄지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기자(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동국제약 ‘슬리세틴캡슐’ 2개 품목 급여중지 해제2022.01.24
‘에제페노·스킬라렌스장용’ 급여기준 신설…침습성 칸디다증 기준 명확화2022.01.24
식약처, 건활막 거대세포종 치료제 ‘투랄리오’ 품목 허가2022.01.24
미 FDA, 화이자 성장호르몬 결핍 치료제 승인 거절2022.01.23
케이메디허브 신약개발지원센터, 경북대 BK21 교육연구단과 업무협약2022.01.21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