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질병예방위원회, 아스피린 복용 가이드라인 수정 발표

박세용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4 00:36:46
  • -
  • +
  • 인쇄

▲ USPTF에 소속된 존 웡 교수는 “심장 질환 고위험군에 속하는 40-59세의 성인들의 경우 주치의와 논의를 거쳐 아스피린의 사용 여부에 대해 결정하는 것으로 권고사항을 수정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사진=DB)

 

[메디컬투데이=박세용 기자] 미국 질병예방특별위원회(USPSTF)는 과거 심근경색 병력이 없는 60세 이상의 성인들 중 심장 질환 고위험군에 대해 매일 저용량 아스피린을 사용하도록 한 2016년의 권고사항을 수정한다고 12일(현지시간) 발표했다.

 

16명의 예방의학 전문가들로 구성된 USPSTF는 이번 발표에서 심장 질환 병력이 없는 고령 인구에게 저용량 아스피린을 매일 사용하는 것은 내부 장기의 출혈 위험을 높이는 부작용이 그 예방 효과를 뛰어넘는다는 점을 지적했다.

 

또한 대장암의 발병위험을 낮춘다고 알려진 아스피린의 효과도 완전히 입증할 수 없다고 언급했다.

 

하지만 과거 심근 경색이나 뇌졸중 등 심혈관 질환의 병력이 있는 사람들의 경우 권고사항의 수정 범위에는 제외돼 이전과 같이 매일 저용량 아스피린을 복용해야 한다.

 

USPTF에 소속된 존 웡 교수는 심장 질환 고위험군에 속하는 40-59세의 성인들의 경우 주치의와 논의를 거쳐 아스피린의 사용 여부에 대해 결정하는 것으로 권고사항을 수정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메디컬투데이 박세용 기자(seyong720@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속쓰림 치료제, 잇몸병에 효과 보여2021.11.17
다발성 경화증 치료제, 알츠하이머로 인한 기억력 감퇴에 효과2021.11.14
애드유헬름의 알츠하이머 치료 효과 반응 엇갈려2021.11.13
안전성과 효과 입증된 화이자 코로나19 치료제2021.11.10
심장질환과 당뇨병 확률, 고전적 환각제로 낮출 수 있을까?2021.11.04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