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가된 초음파영상진단장치 영상 조정작업…의료기관서 가능

김민준 / 기사승인 : 2021-10-25 09:38:49
  • -
  • +
  • 인쇄
식약처 “영상 조정작업은 ‘의료기기법’ 의료기기 임상시험에 해당하지 않아”
▲ 식품의약품안전처 로고 (사진= 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이미 허가받은 초음파영상진단장치로 사람을 대상으로 영상 조정작업을 위한 초음파영상 촬영을 하는 행위는 ‘의료기기법’에 따른 의료기기 임상시험에 해당하지 않아 의료기기 임상시험기관이 아닌 일반 의료기관에서도 수행 가능하다.

25일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그간 영상 조정작업의 상세 과정, 목적 등이 명확하지 않아 영상 조정작업이 의료기기 성능·유효성에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논란이 있어 관련 규정, 해외 규제 동향, 전문가 자문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해 반영한 결과, 이 같이 밝혔다.

다만 아직 허가받지 않은 초음파영상진단장치 등 의료기기를 사용해 진단·치료행위가 이뤄지는 경우는 현재와 같이 의료기기 임상시험에 해당한다.

식약처는 학회 등 전문가와 함께 영상 조정작업의 상세 과정을 면밀히 검토·소통해 사람을 대상으로 이미 허가받은 의료기기를 영상 조정작업을 위해 사용하는 것은 임상시험이 아닌 것으로 판단했다.

판단 근거 ▲이미 허가받은 의료기기로 사용목적 범위 내 사용이라는 점 ▲진단의 영역이 아니라는 점 ▲질병 진단·치료와 관련한 의료기기 성능에 영향을 미치지 않는 사용인 점 등이다.

다만 영상 조정작업은 ▲사람 대상 연구로서 ▲자격 있고 충분한 교육을 받은 전문가가 ▲의료기관 내에서 촬영 작업을 수행하는 등 대상자의 안전을 고려하며 수행돼야 한다.

식약처는 영상 조정작업이 임상시험이 아님을 명확하게 함으로써 해당 작업을 의료기기 임상시험기관이 아닌 의료기관에서 수행할 수 있도록 해, 국내 의료기기 수출을 선도하고 있는 초음파영상진단장치 업체가 우수한 제품을 개발하는데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김강립 식약처장, 연말연시 대비 음식점 방역관리 현장점검2021.12.02
“자살 사건, 같은 조직 구성원에게도 심리적 고통 초래”2021.12.02
내일부터 18세 이상 전국민 3차접종 예약 실시2021.12.02
중증환자 병상 90% '한계'…서울시, 병상 1411개 추가 확보 나선다2021.12.02
코로나19 신규 확진 5266명…위중증 733명 ‘역대 최다’2021.12.02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