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과학회, 실명질환 예방 위한 '안저검사 국가건강검진 도입' 촉구

이재혁 / 기사승인 : 2021-10-13 09:45:25
  • -
  • +
  • 인쇄
"신경조직, 한 번 손상되면 회복 어려우므로 예방이 중요해"
▲제51회 '눈의 날' 포스터 (사진= 대한안과학회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안저검사의 국가건강검진 도입이 필요하다는 의견이 제기됐다.

 

대한안과학회는 오는 14일 ‘눈의 날’을 맞아 ‘3대 실명질환, ‘안저검사’로 한 번에 빠르고 쉽게!’라는 슬로건으로 안저검사 국가건강검진 도입을 13일 촉구했다.

안저는 시력에 중요한 기능을 하는 신경 부분인 망막, 망막혈관, 시신경유두 등을 종합해 지칭한다. 안저검사는 동공을 통해 망막이나 시신경의 이상을 알 수 있는 기본 정밀 검사로, 3대 실명 질환인 ▲녹내장 ▲당뇨망막병증 ▲황반변성을 진단하며, 부작용이 없고 1초 만에 검사가 끝나 빠르고 쉽게 받을 수 있다는 게 장점이다.

안과학회와 질병관리본부가 공동조사한 2017·2018년 통합 국민건강영양조사에 따르면 40세 이상 국민 중 13.4%가 황반변성을, 3.4%가 녹내장을 앓고 있었으며, 당뇨병 환자 중 당뇨망막병증을 가진 사람은 19.6%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그러나 2010년~2012년까지 국민건강영양조사 결과 전 국민의 25%는 생애 한번도 눈 검진을 받지 않았고, 2017·2018년 조사에서도 당뇨망막병증 환자 중 안저검사를 받아본 사람은 23.5%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명질환의 유병률은 증가 추세에 있는 반면, 눈 검진에 대한 국민의 관심은 매우 낮은 것이다.

문제는 안저검사는 대부분의 대학병원 및 사설 건강검진에는 포함돼 있지만, 국가건강검진 필수 검사항목은 아니라는 것이다.

안과학회는 “이로 인해 안저검사의 필요성을 못 느끼거나 이를 부담할 여력이 없는 국민은 실명질환 예방에서 소외됐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며, “의료 형평성과 보편적 건강보장 측면에서 안저검사의 국가건강검진 도입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특히 “3대 실명질환인 녹내장·당뇨망막병증·황반변성은 신경조직인 황반·망막혈관·시신경유두의 이상과 밀접한 관련이 있는데, 신경조직은 한 번 손상을 입으면 돌이키기 어려우므로 정기적인 안저검사를 통한 예방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대한안과학회 이종수 이사장은 “대한안과학회는 실명질환의 조기 발견과 치료의 중요성을 알려 국민의 눈 건강 증진에 보탬이 되기 위해 노력해 왔다”고 전했다.

이어 “정기적인 안저검사가 눈 건강의 첫걸음이라고 생각하며, 10월 14일 눈의 날과 눈 사랑주간을 맞아 안과에 방문해 안저검사를 받아보시길 권유한다”고 말했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원주 고압의학 국제심포지엄 3일 개최2021.12.02
뇌연구원-경북대 연구팀, 혈액 유래의 알츠하이머병 신규 병인 기전 규명2021.12.02
의약품안전원, 약물감시 심화 실무실습생 모집…12월 31일까지 접수2021.11.29
‘우리 다시 시작하자’ 내달 4일 스포츠의학 컨퍼런스 개최2021.11.22
대한디지털헬스학회 창립…초대회장에 가톨릭의대 권순용 교수 선출2021.11.16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