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어린이집 CCTV 81.3%가 노후화…교체 기준은?

이재혁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9 09:13:35
  • -
  • +
  • 인쇄

 

▲강선우 의원 (사진=강선우 의원실 제공)

 

[메디컬투데이=이재혁 기자] 전국 어린이집에 설치된 CCTV 81%가 노후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보건복지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강선우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전국 어린이집에 설치된 CCTV 3만5086개 가운데, 81.3%인 2만8526개가 노후 CCTV인 것으로 확인됐다. 이는 지난해 조사된 전국 어린이집 노후CCTV 비율인 68.8%보다 12.5% 증가한 수치다.


지난해 국정감사 당시 강선우 의원의 지적에 따라 한국보육진흥원은 복지부·지자체 등과 함께 전국 어린이집 CCTV 설치·운영과 관련하여 조사를 실시하고, 올해 3월부터는 CCTV 관리·운영에 관한 현장 지원을 진행하고 있다.

그러나 여전히 복지부 소관 '영유아보육법 시행규칙'상 어린이집 CCTV 설치 및 관리 기준 등에 CCTV 내구연한 및 점검·교체 기준이 마련되지 않았다는 지적이다.

아파트와 주상복합 등 주거시설에 설치된 CCTV는 '공동주택관리법 시행규칙'에 따라 5년마다 교체 주기를 명시하고 있는 만큼, 어린이집 CCTV도 명확한 기준이 필요하다는 게 강 의원의 설명이다.

강선우 의원은 “아동학대사건의 조기발견 및 신속한 대응을 위해서는 CCTV의 역할 이 중요하다”며, “복지부가 어린이집 노후 CCTV 관련 기준을 조속히 마련해 설치된 CCTV의 활용도를 극대화 해야한다”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이재혁 기자(dlwogur93@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식약처, 대외의존도 높은 식품·의료 수입품목 ‘안정적 공급 체계’ 점검2021.11.30
인권위 “이주노동자 코로나19 진단검사 강제는 차별”…지자체 ‘수용’2021.11.30
정신질환 저소득 환자, 5년까지 ‘조기 치료비‧응급입원비' 지원2021.11.30
내달 9일부터 시‧도지사가 직접 ‘공공형 어린이집’ 지정2021.11.30
리베이트 의약품 ‘급여정지 갈음 과징금’…최대 340%2021.11.30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