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약처, 제16호 혁신의료기기 ‘심전도 분석소프트웨어’ 지정

김민준 / 기사승인 : 2021-10-25 09:15:12
  • -
  • +
  • 인쇄
육안으로 확인 불가능한 미세한 심전도 데이터 차이 감별해 진단
▲ 심전도 분석소프트웨어 구동 화면 예시 (사진=식품의약품안전처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식품의약품안전처는 심전도 데이터를 인공지능으로 분석해 심부전증, 심근경색증 등을 검출하는 ‘심전도 분석소프트웨어’를 제16호 혁신의료기기로 지정했다.

식약처는 이 제품이 심전도 측정만으로 심부전증·심근경색 질환 발생 확률을 제시하고 진단 정확도 향상과 오류 감소에 도움을 주며 세계 최초로 상용화를 목적으로 연구·개발된 기술이라는 점을 인정해 혁신 의료기기로 지정됐다고 25일 밝혔다.

이 제품은 심부전증, 심근경색증 등으로 진단받은 환자의 심전도 데이터를 인공지능에 반복 학습시킴으로써 육안으로는 확인이 불가능한 심전도 데이터의 미세한 차이를 감별해 심부전·심근경색 등을 탐지한다.

식약처는 현재 제품화가 진행 중인 제16호 혁신의료기기 ‘심전도 분석소프트웨어’가 신속하게 허가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다.

한편 식약처는 그간 지정된 혁신의료기기의 우수성과 혁신의료기기 제도를 알리고자 오는 29일부터 31일까지 부산의료기기전시회(KIMES)에서 ‘혁신의료기기 홍보관’을 운영할 계획이다.

홍보관은 ▲혁신의료기기 제도운영 성과 안내 ▲제품 홍보영상 ▲기업소개 ▲전시·시연 등으로 구성되며 혁신의료기기 업체가 직접 제품을 홍보하고 소비자들이 혁신의료기기의 우수성을 몸소 체험하는 기회를 마련할 예정이다.

또한 혁신의료기기 제도 이해를 높이기 위해 지정신청·제품개발·해외진출에 대한 1:1 맞춤형 상담을 진행하고 혁신의료기기 개발 촉진을 위해 최신 혁신기술에 대한 연구개발 정보지도 배포한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수도권 상급종합병원에 공중보건의 50명 파견…요양병원 추가접종에 軍 인력 투입2021.11.27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4068명…위중증 환자 634명 달해2021.11.27
‘아동학대‧청소년 대상 성범죄자 취업제한에 장애아동 복지지원 기관 포함’ 추진2021.11.26
복지부·건강증진개발원, '2021년 지역사회 금연사업 공동연수' 개최2021.11.26
정부, 요양병원 코로나19 백신 추가접종에 軍 의료인력 투입2021.11.26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