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투석환자, 심외막지방 감쇠지수 높을수록 사망 위험 ↑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2-02 09:34:05
  • -
  • +
  • 인쇄
권성순·남보다 순천향대서울병원 교수팀 발표
▲ 권성순, 남보다 교수 (사진=순천향대 서울병원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혈액투석을 받는 환자는 관상동맥 CT영상에서 보이는 심외막 지방(Epicardial adipose tissue)의 감쇠지수가 높을수록 사망이 증가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권성순·남보다 순천향대학교 서울병원 교수팀은 2012년부터 2018년까지 이 병원에서 혈액투석을 받은 221명의 관상동맥 CT로 심외막 지방을 분석하였고 29.6개월간 경과를 추적 관찰했다.


관찰 결과, 감쇠지수가 높을수록 사망이 증가하며 심외막지방의 감쇠지수가 사망을 예측할 수 있는 독립적인 요인임을 확인했다. 심외막 지방의 양은 사망과 연관이 없었다.

권성순 교수는 “관상동맥 CT는 주로 심장혈관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시행하지만, 이와 더불어 심외막 지방을 분석함으로써 사망률을 예측하는데도 역할이 있음을 확인하였고, 특히 혈액투석 환자의 장기사망률을 예측하는데 심외막 지방 감쇠지수가 새로운 영상학적 표지자로서의 가능성이 있음을 확인한 연구”라고 설명했다.

한편 권교수팀의 연구 논문은 Scientific Reports 2021년 11월 온라인판에 ‘혈액투석 환자에서 심외막지방의 감쇠지수와 장기사망률과의 관계 (Epicardial adipose tissue radiodensity is associated with all‑cause mortality in patients undergoing hemodialysis)’라는 제목으로 게재됐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전신경화증에 의한 수지 궤양 환자 ‘보센탄’ 복용, 일부 효과 없으면 궤양 크기 오히려 증가2022.01.21
침묵의 살인자 고혈압, ‘예방·관리’ 중요2022.01.21
코로나19 감염력, 10일 이상 지속2022.01.21
지방, 당뇨병으로부터 췌장 보호2022.01.20
겨울철 체온·면역력 떨어지면 ‘대상포진’ 발병 가능성 높아진다2022.01.19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