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4년새 복지사각지대 발굴건수 4배 증가

김동주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9 08:59:02
  • -
  • +
  • 인쇄
세종, 울산, 충북, 충남은 매년 지원 비중 늘어
▲최종윤 의원 (사진=최종윤 의원실 제공)

 

[메디컬투데이=김동주 기자] 최근 4년새 복지사각지대 발굴건수가 4배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더불어민주당 최종윤 의원이 사회보장정보원으로부터 제출받은 ‘최근 5년간 복지사각지대 발굴 및 지원 현황’ 자료에 따르면, 매년 발굴대상자와 지원대상자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017년에는 복지사각지대 발굴대상자는 약 30만 명이었으나, 매년 발굴대상자를 늘려와 지난해에는 약 110만 명으로 4배 가까이 증가했다.

각 지자체는 복지사각지대에 놓인 대상자를 찾는 데에만 그치지 않고, 지원도 확대해 왔다. 2017년에 지원대상자는 8만 명(발굴대상자 대비 26%)에 못 미쳤지만, 2020년에는 44만 명(발굴대상자 대비 40%)이 넘는 사람들에게 복지혜택을 지원했다.

세종, 울산, 충북, 충남은 매년 꾸준히 발굴대상자 대비 지원대상자의 비중이 상승했다. 지난해 발굴대상자 대비 지원대상자의 비중이 절반을 넘긴 지자체는 대구(59%), 울산(56%), 세종(54%), 충남(54%), 충북(50%)이었다.

특히, 지난해에는 코로나 여파 속에서도 대부분의 지자체가 2019년에 비해 지원 비중을 늘렸다.

최종윤 의원은 “무엇보다 코로나 상황 속에서 지속적인 복지사각지대의 발굴 및 지원은 촘촘한 사회안전망을 구축하는데 큰 역할을 담당한다”며 “정부와 지자체가 소외되는 이웃이 없도록 예산과 인력 등을 더욱 확대 지원해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동주 기자(ed3010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2022년 노인일자리 및 사회활동 지원사업 신청하세요2021.11.28
‘노인요양원 CCTV 설치법’ 국회 복지위 통과2021.11.28
코로나19 신규 확진 3928명…위중증 647명‧사망자 56명 ‘역대 최다’2021.11.28
‘오미크론’ 변이바이러스 국내 유입차단…남아공 등 8개국 發 외국인 입국제한2021.11.28
양성일 보건복지부 1차관, 노인요양시설 방역 현장점검2021.11.27
뉴스댓글 >
  • 비브로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