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 병상 쏠림 현상 심화…“병상총량제 도입해 의료서비스 접근 보장해야”

김민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9 08:37:35
  • -
  • +
  • 인쇄
수도권 병상 수 비중, 올해 상반기 37%로 상승

[메디컬투데이=김민준 기자] 수도권의 병상 수 증가율이 전국평균을 상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민의힘 강기윤 의원이 보건복지부로부터 제출받은 광역자치단체별 병상 수 자료에 따르면, 전국 병상 수는 올해 상반기 기준으로 71만 8184개로 집계되어 2017년 대비 2.3% 증가했다. 

 

그런데 서울, 경기, 인천 수도권의 병상 수 증가율은 서울 4.7%, 경기 6.8%, 인천 7.5%로 나타나 전국 평균보다 웃도는 수치를 보였다. 

 

이에 수도권 병상 수 비중은 2017년 35.8%에서 올해 상반기 37%로 상승해 수도권 쏠림 현상이 심화되고 있었다.

반면 지방은 세종시와 대구를 제외하면 증감율은 미미하며, 강원(-6.7%), 광주(-5%), 경북(-3.8%)처럼 병상 수가 오히려 줄어든 곳도 있었다. 경남의 경우 전체 병상 수는 같은 기간 1300여개가 늘었지만, 평소 이용 빈도가 가장 높은 종합병원, 병원, 요양병원, 의원 병상 수가 모두 감소했다.

이에 보건복지부와 심평원이 공표한 '2019년 기준 의료서비스 이용 현황' 내용처럼 서울과 경기 지역의 외래진료가 가장 빈번히 이뤄지고, 병원에 입원한 재원일수도 수도권은 전국 평균일(16.8일)보다 적어 의료서비스 경험의 질적 차이가 나타나고 있었다.

강기윤 의원은 “국민은 지역에 따른 차별 없이 우수한 의료서비스를 받을 권리가 있다”고 지적하며, “이를 개선하기 위해서는 보건복지부가 ‘병상총량제’를 도입해 지역 특성과 수요에 맞는 의료기관 유형과 병상의 공급을 조절해 지역 간 차별없는 의료서비스 접근 보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메디컬투데이 김민준 기자(kmj6339@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홍남기 부총리 아들, 서울대병원에 특혜 입원?…노조 "김연수 병원장 지시"2021.12.06
중앙대병원, 간호사 공채 지원자 정보 유출…“개인정보는 아냐”2021.12.06
800병상 규모 대구연세병원, 2024년 개원 목표로 착공2021.12.04
KAIST-서울대병원, '정밀의료 및 디지털헬스케어 기술' 업무협약2021.12.02
서울대병원, 응급환자 이송 자제 요청?…"코로나 추이 따른 조치"2021.12.02
뉴스댓글 >
  • LKJ