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투데이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e뉴스
e뉴스 목디스크 초기증상 방치하다 ‘큰코다친다’...근육통으로 오해하다 마비까지
메디컬투데이 최지성 기자
입력일 : 2016.03.08 01:12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 폐질환 물질 검출된 ‘액상형 전자담배’…유해성 논란은 ‘여전’
■ 건강한 아침식사 위한 10대 식품은 무엇?
■ 예방접종에도 부작용 있다? 가능성 낮지만 조기식별해야
증상 2주 이상 지속-특정 자세에서 통증 심하면 병원 찾아야

컴퓨터 앞에서 장시간 일하는 직장인들은 평소 ‘목의 뻐근함’을 느끼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대부분 일시적인 현상으로 생각하고 그대로 방치하기 일쑤다.

문제는 시간이 흘러 가끔 손발이 저리거나 목 부분에 통증이 느껴진다면 단순한 근육통으로만 오해하지 말고 목 디스크를 의심해 볼 필요가 있다.

목 디스크(경추간판 탈출증)는 목 부위의 척추 뼈(경추) 사이에서 쿠션 역할을 하는 디스크가 빠져나와 신경을 압박해 통증이나 마비를 유발하는 질병을 말한다.

특히 목 주변의 신경은 어깨나 팔, 손끝으로 가는 신경이 많아 팔이 저리거나 아픈 증상을 유발하게 된다. 심한 경우 척수에 손상을 줘 다리의 힘이 약해지거나 마비가 발생하기도 한다.

목디스크는 초기에 치료하면 호전될 수 있으나 치료시기를 놓칠 경우 척수 손상까지 발생할 수 있어 조기에 발견하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다. 증상이 2주 이상 지속되거나 특정한 자세에서 통증이 너무 심해 참을 수 없을 만큼 된다면 병원을 찾아가야 한다.

목디스크는 좋지 않은 자세 때문에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컴퓨터를 장시간 사용하거나 바르지 않은 자세를 오랫동안 유지하는 사람들에게서 많이 발생한다. 컴퓨터나 태블릿PC, 스마트폰 등을 같은 자세로 오랫동안 사용하는 것도 목디스트의 원인이 될 수 있다.
목디스크 초기증상 주의 (사진=DB)

목디스크 초기증상을 인지하고 치료하는 것도 좋지만 무엇보다 예방이 중요하다. 이를 위해서는 올바른 자세가 우선이다. 장시간 목을 빼고 있거나 늘어뜨리는 자세를 피하고 꾸부정한 자세도 교정해야 한다.

컴퓨터를 장시간 사용하는 경우 50분을 사용했다면 10분간은 휴식을 취해주는 것이 좋으며, 학생들의 경우에도 책상에서 너무 긴 시간을 보내지 말고 가끔씩 목운동을 해주어 긴장을 풀어줘야 한다.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휴온스 글로벌
e뉴스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건강질병보기 응급처치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