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투데이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e뉴스
e뉴스 화성 총기 사고로 4명 사망..피의자 설득하던 경찰 ‘안타까운 순직’
메디컬투데이 김교식 기자
입력일 : 2015.02.27 14:47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 의협 "의사 72% 폭언-폭력 경험"…진료거부권 도입 촉구
■ 젊은 나이 돌연사 위험, 흡연자가 훨씬 높아
■ 아이 비염, 음식과 생활습관 신경써야
‘화성 총기 사고’

화성 총기 사고가 발생했다.

27일 오전 9시 30분쯤 경기도 화성시 남양동의 2층짜리 단독주택에서 “작은아버지가 (시)부모님을 총으로 쐈다”는 112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신고를 받고 출동한 화성서부경찰서 남양파출소 소속 이강석 경감(소장)과 이모 순경이 가장 먼저 현장에 도착했다. 두 사람은 출입문을 열고 진입을 시도했지만 전모(75)씨는 사냥용 엽총을 발사하며 “들어오지 말라”고 경고했다.

그때 이 경감이 전씨를 설득하려고 안으로 들어가려고 재차 시도하다가 전씨가 쏜 총에 맞아 안쪽으로 쓰러져 끝내 숨졌다. 당시 이 경감은 방탄복을 착용하지 않았으며 실탄이 든 권총이 아닌 테이저건을 들고 현장 진입을 시도한 것으로 전해졌다.

현장에 함께 있던 이 순경은 “파출소장과 피의자가 서로 아는 사이같았다. 소장이 테이저건을 들고 피의자를 설득하기 위해 안으로 들어가려던 중 총에 맞았다”라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피의자인 전씨의 동생은 범행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

또한 이 집 1층에는 이 경감을 포함해 전씨와 전씨의 형(86), 형수(84·여) 등 4명이 숨진 채 발견됐다. 노부부의 며느리는 2층에서 뛰어내려 탈출하는 과정에서 허리 등에 경상을 입고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화성 총기 사고 (사진=방송캡처)

전씨의 동생은 이날 오전 8시 20분쯤 파출소를 방문해 “오는 28일 수렵기간이 끝나니 경찰서에 입고하겠다”라며 사냥용 엽총 1정을 출고한 뒤 이 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피의자 전씨가 평소 술을 먹고 형을 찾아와 돈을 달라며 행패를 부리는 일이 많았다는 주변인 진술이 나왔다”라며 “이날 아침에도 형 부부에게 돈을 달라고 요구하다가 범행을 한 것으로 파악됐다”라고 밝혔다.

‘화성 총기 사고’ 소식에 네티즌들은 “화성 총기 사고, 너무 안타깝다”, “화성 총기 사고, 사냥용 엽총 너무 위험하네”, “화성 총기 사고, 무슨 사연일까”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경찰은 신고자와 유족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건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BMS
e뉴스
포토뉴스
 KGC인삼공사, 수험생-청소년 건강 관리 캠페인 실시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고혈압 건강질병보기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