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투데이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e뉴스
e뉴스 치주염 막아주는 식품, 유제품-녹차 섭취시 치주염 ↓ ‘커피의 효과는?’
메디컬투데이 박주연 기자
입력일 : 2015.02.27 14:45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 국내 연구진, '매미허물' 항파킨슨병 효능 입증
■ 실명 부르는 '녹내장' 조기검진으로 예방하자
■ 초미세먼지 농도 증가하면 고령자 환경성 질환 사망 위험도 증가
‘치주염 막아주는 식품’

치주염 막아주는 식품이 화제로 떠올랐다.

지난 23일 동덕여대 식품영양학과 양윤정 교수팀은 “국민건강영양조사(2008-2010년)에 참여한 성인 남녀 1만3천여명을 흡연그룹(2927명)과 비흡연그룹으로 나눠 치주염 유병률을 조사한 결과, 흡연그룹의 유병률이 37.5%로 비흡연그룹의 26%보다 10%P 이상 높았다”라고 밝혔다.

또한 흡연 여부와 상관없이 치주염 유병률은 중년 이상에서 높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나이 들수록 잇몸 재생이 떨어져 잇몸이 얇아지는데다 구강 내 세균들의 자극이 장기간 축적된 탓으로 풀이했다.

이번 연구를 통해 비흡연그룹에서 각종 식품과 영양소들이 치주염 발생에 미치는 영향이 드러났다. 비흡연 그룹에선 비타민C와 우유, 요구르트, 유제품, 녹차 섭취가 많을수록 치주염 유병률이 낮았다.

특히 과일과 채소에 풍부한 비타민C는 손상된 잇몸을 치유하는 항산화 효과, 우유와 유제품은 치조골 소실 예방, 유산균 등 프로바이오틱스가 풍부한 요구르트는 잇몸세균 성장 억제에 도움을 준다. 녹차의 떫은 맛을 내는 성분인 EGCG도 이러한 효과가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커피는 이번 연구에서 치주염 발생 위험을 높일 수 있는 식품으로 잠정 평가됐다. 비흡연 그룹에서 커피를 가장 많이 섭취하는 사람들이 가장 적게 마시는 사람들에 비해 치주염 유병률이 높았기 때문.

치주염 막아주는 식품 (사진=DB)

커피와 치주염의 상관관계에 대해서는 아직 찬반양론이 팽팽하다. 커피 생두와 원두 추출물이 구강 내 세균을 억제하고 치아 표면을 코팅해 이롭다는 연구결과가 있는 반면, 다량의 커피를 장기간 섭취하는 것은 치주염 등 치주질환을 진행시키는 요인이라고 주장하는 학자도 있다.

‘치주염 막아주는 식품’ 소식에 네티즌들은 “치주염 막아주는 식품, 과일이 치주염에 좋구나”, “치주염 막아주는 식품, 유제품 많이 먹어야겠네”, “치주염 막아주는 식품, 흡연이 치주염 발생을 높이는구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e뉴스
포토뉴스
 KGC인삼공사, 수험생-청소년 건강 관리 캠페인 실시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비만 당뇨병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