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투데이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e뉴스
e뉴스 나가수3 하동균 무대, ‘질투폭발’의 김연우도 끝없는 호평 세례
메디컬투데이 최지성 기자
입력일 : 2015.02.20 18:02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 숙주를 역이용하는 바이러스 생존 원리 규명
■ 혈압약 복용하는 고혈압 환자, 코로나19 사망률 오히려 더 낮아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3명…총 1만1165명
'나가수3 하동균'

나가수3 하동균이 자신도 모르는 사이 질투를 폭발했던 김연우를 굴복(?)시켰다.

20일 방송되는 MBC 대표 음악버라이어티 ‘나는 가수다-시즌3’에서는 ‘존경하는 뮤지션의 노래’라는 미션으로 2라운드 1차경연이 펼쳐진다.

하동균은 제작진과의 인터뷰를 통해 “순위와 점수를 신경 안 쓴다기보다는 내가 하고 싶은 것을 더 많이 신경 쓰게 된 것 같다”라고 밝혔다. 이어 “내가 하고 싶은 것, 내가 표현하고 싶은 걸 할 수 있다는 것 만으로도 좋다”라는 자신의 음악을 할 수 있음에 감사하다는 속내를 고백했다.

앞서 하동균은 파격적인 선곡과 무대매너, 창법으로 시청자들의 허를 찔러왔다. 그는 자신이 하고 싶은 음악을 거침없이 보여주며 경연보다는 공연을 하는 듯한 느낌으로 신선한 즐거움을 선사해 시청자들의 호평을 받아왔다.

특히 지난 방송에서 “하동균이 잘생긴 얼굴은 아니다”라고 말하며 묘한 질투심을 드러내 웃음을 자아냈던 김연우는 그를 ‘급 인정’하는 모습으로 다시 한 번 웃음을 자아낼 예정이다.
나가수3 하동균 (사진=MBC)

2라운드 1차 경연 무대에 오른 하동균은 존경하는 가수이자 밴드의 곡을 선곡해 모두를 자신에게 집중하게 하며 청중평가단을 휘어 감았다. 그의 절절하면서도 거친 목소리와 가슴에 박히는 가사는 여성관객뿐만 아니라 남성관객들까지도 사로잡았다.

무엇보다 김연우는 자신이 하고 싶은 음악과 공연을 확실히 보여주고 있는 하동균의 모습을 일일이 열거하며 관심을 드러냈다. 그는 “모든 걸 내려놓았다고 하셨잖아요. 그 모습마저 시샘이 난다”라며 다시 한 번 질투심을 드러냈지만, 이내 “하동균씨의 무대를 볼 때마다 멋있다. 매 무대마다 조금씩 다른 걸 보여주고 있다”며 하동균의 멋진 무대에 사로잡혔음을 고백했다.

이어 김연우는 “음악적 표현에 있어서도 자신의 원칙을 쭉 밀어붙이는 모습이 마음에 든다”고 하동균의 무대를 깊은 인상을 받았음을 고백해 기대감을 한껏 끌어올렸다. 과연 ‘질투폭발’ 김연우를 굴복시킨 하동균의 무대는 어떠할지 오늘 밤 ‘나가수3’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한편, 13주 동안 단 한 명의 가왕을 뽑는 ‘나가수3’는 귀 호강, 귀 정화 음악 버라이어티로 탄생돼 시청자들의 뜨거운 호응을 얻었다. ‘나가수3’의 2라운드 1차 경연은 오늘 밤 10시부터 75분간 방송된다.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동아오츠카
e뉴스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응급처치 비만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