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투데이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e뉴스
e뉴스 난임 환자 20만명… 남성 환자 가파른 증가세
메디컬투데이 최지성 기자
입력일 : 2015.02.20 17:51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 환자 맞춤형 줄기세포로 파킨슨병 치료 세계 최초 성공
■ 술도 안마시는 女 지방간 급증…원인은 복부비만
■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3명…총 1만1165명
'난임 환자 20만명'

난임 환자 수가 계속 늘어 20만명을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새누리당 박윤옥 의원이 20일 보건복지부의 난임 부부 현황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지난 2007년 17만8000여명이던 난임 환자 수는 2014년 20만8000여명으로 16%가량 증가했다.

특히 남자 환자의 증가세가 여자 환자의 증가세보다 더 큰 것으로 밝혀졌다.

같은 기간 조사에서 여자 환자는 14만9000여명에서 15만6000여명으로 7%가량 증가했으나 남자 환자는 2만8000여명에서 4만4000여명으로 67%가량 늘었다.

박 의원은 "난임 환자 수가 늘어나면서 정부의 불임 치료 지원 비용도 2012년 216억여원에서 2014년 249억여원까지 증가했으나 체외수정 등 시술비용이 워낙 고가여서 정부의 지원을 체감하는 정도가 낮다"고 언급했다.

박 의원은 "저출산 문제가 심각한 우리나라에 난임 부부가 지속적으로 늘어나는 것은 사회적으로 더 큰 문제가 될 수 있다"며 "난임 치료에 건강보험 적용이 확정된 것에 더해 꾸준하고 적극적인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난임 환자 20만명 (사진=DB)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e뉴스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비만 응급처치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