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디컬투데이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e뉴스
e뉴스 지드래곤 사생팬 경고, “놀라니 숨어 있지마라..집은 오지 말아줘”
메디컬투데이 이지현 기자
입력일 : 1970.01.01 09:00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 식약처, 제2 발사르탄 사태 막는다…'라니티딘' 원료 사용현황 전수조사
■ 불규칙한 수면습관, 위장관 문제를 일으킨다
■ 첨단재생의료, 안전하고 믿을 수 있는 치료기술로
빅뱅 지드래곤이 사생팬들을 향해 경고를 날렸다.

28일 빅뱅 지드래곤은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요즘 따라 어린 친구들이 집까지 찾아온다. 현관문 앞까지도..”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다 이해하는데 이건 정말 아닌 듯 싶다. 엄마랑 누나가 밤에 집에 들어오다 너무 놀란다. 숨어 있지마라. 집은 오지 말아줘”라며 사생팬들에게 애원에 가까운 경고를 했다.

지드래곤의 사생팬들 향한 경고를 접한 네티즌들은 “지드래곤도 사생팬들 때문에 고생이 많구나”, “스타를 좋아하는 마음은 이해하지만 집까지 찾아가는 것은 심하지 않나?”, “사생팬들 해결할 수 있는 방안이 얼른 생겼으면..”, “사생팬들은 팬이 아닌 스토커 같다” 등 반응을 보였다.

한편 이날 지드래곤은 그간 선보인 90도 인사로 시선을 모았다.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e뉴스
포토뉴스
 KGC인삼공사, 수험생-청소년 건강 관리 캠페인 실시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건강질병보기 응급처치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