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여성 타미플루 복용 후 사망

윤주애 / 기사승인 : 2009-09-18 15:26:01
  • -
  • +
  • 인쇄
보건당국 “타미플루 부작용·신종플루 감염과 별개” 타미플루를 복용한 30대 여성이 사망하는 사건이 발생했다.

이와 관련해 보건당국은 타미플루 투여로 인한 부작용이나 신종플루 감염은 아니라는 입장이다.

보건복지가족부 중앙인플루엔자대책본부는 18일 호남지역에 거주하는 33세 여성이 타미플루 복용 후 사망했다고 밝혔다.

이 사망자는 지난 9일 발열과 인후염으로 응급실을 찾았고 다음날에도 발열과 오심으로 입원 후 항바이러스제를 투여 받았다. 이날 병원에서 받은 진단은 급성인후편도염, 급성위염, 간기능 이상 등이었다.

그러다 11일 경련과 발작 등을 보이다 사망한 것으로 알려졌다. 역학조사관이 현지를 방문해 조사한 결과 흉부X선 정상, 간에 이상 소견 등을 보였다.

대책본부 측은 “관할 지자체와 일선 보건기관에서는 이 사망자에 대해 타미플루 투여로 인한 부작용으로 보고 있지 않고 있으며 신종플루 감염도 아닌 것으로 보고 있다”고 전했다.

메디컬투데이 윤주애 (yjua@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 화이자 백신 140만4000 회분 인천공항 도착2021.10.17
코로나19 신규 확진 1420명…9일 연속 1000명대2021.10.17
인천 외국인환자, 2만명서 5천명대로 급감…코로나19 여파2021.10.17
인천시, 19일부터 ‘코로나19 재택치료’ 본격 운영2021.10.17
국립재활원 장애인 대상 ‘찾아가는 운전교육’ 평균 대기기간 3개월…최대 465일2021.10.17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