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 사망자 잇따라 '독감백신' 특수

어윤호 / 기사승인 : 2009-09-03 21:29:44
  • -
  • +
  • 인쇄
신종플루 불안감으로 내과, 소아청소년과 '북적북적' 최근 신종인플루엔자A가 대유행할 것이라는 예측이 난무하는 가운데 소아청소년과와 내과가 특수를 누리고 있다.

3일 7개 소아청소년과·내과 병원을 상대로 조사한 결과 7개 병원 모두 예년에 비해 독감예방백신을 찾는 환자가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독감예방백신은 보통 10월 초순부터 접종을 시작하지만 최근 신종플루에 대한 불안감이 확산되면서 일부 개원가는 때 아닌 호황을 누리고 있다.

이 같은 현상은 2일 4번째 신종플루 사망자가 발생하는 등 사회적 불안감이 확산되는 가운데 예방책으로 독감예방백신을 접종하는 기현상이 벌어지고 있는 것이다.

메디컬투데이 어윤호 (unkindfish@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수술실서 메스 던지고 폭언한 교수…‘중징계’ 처분2021.10.25
2년간 국립대병원 직원의 친인척 채용 560건 달해…서울대병원 142명2021.10.25
분당서울대병원, 바이오 Core Facility 구축사업 착수2021.10.21
의료기관 10곳 중 3곳, 간호사 법정 정원 기준 ‘미준수’2021.10.20
전남대 청소노동자 10명 중 1명꼴로 산재 발생…압도적 1위2021.10.19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