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제약 메디컬투데이 매일유업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정책 직장인 34.5%, "올 여름휴가 때 이직활동"
휴가 시 이직활동, 직장인 ‘긍정적’ vs 기업 ‘부정적’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입력일 : 2009-08-06 07:35:16
[메디컬투데이 이지연 기자]

직장인 세 명 중 한 명은 이번 여름휴가 때 이직활동을 할 계획이거나 이미 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5일 커리어가 1일부터 4일까지 직장인 1452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34.5%가 ‘올 휴가기간 동안 이직활동을 했거나 할 계획’이라고 답했다.

이는 남성(42.4%)이 여성(29.1%)보다 13.3%p많았으며 근무형태별로는 외국계기업(37.2%)>대기업(35.7%)>중소·벤처기업(34%)>공기업(31.7%) 순이었다.

휴가철에 이직활동을 하는 이유(복수응답)는 ‘회사의 눈치를 보지 않고 이직활동을 할 수 있어서’가 44.3%로 1위를 차지했다.

‘휴가기간 동안 시간이 많아서’는 28.7%, ‘이직 전 리프레시 시간을 가질 수 있어서’ 18.4%, ‘휴가비를 받고 나가기 위해서’는 10%이었다.

이외에도 ‘이직하는 사람이 적어 경쟁률이 낮을 것 같아서’ 9.6%, ‘가족이나 지인의 권유로’ 6.8% 등이 있었다.

이직활동 계획(복수응답)으로는 ‘이력서 및 자기소개서 작성’이 56.6%로 가장 많았다. ‘입사지원서 제출’은 52.3%, ‘면접전형 참석’ 22.8%, ‘포트폴리오 준비’ 10.4%, ‘헤드헌터와의 만남’은 10% 이었다.

‘현 직장에 이직의사를 밝혔는가’란 질문에는 ‘아직 의사를 밝히지 않았다’가 70.3%로 대부분 회사 몰래 이직활동을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직의사를 밝히지 않은 이유(복수응답)로는 56.8%가 ‘이직준비는 하고 있으나 직장을 언제 옮길지 아직 확정 짓지 않아서’를 꼽았다.

이어 ‘이직할 기업이 아직 정해지지 않아서’ 46.0%, ‘이직한다고 소문나면 상사·동료들의 눈치가 보이고 불편할까봐’ 39.2%, ‘이직준비 기간이 길어질까봐’ 19.9%, ‘현 회사에 아직 미련이 남아서’ 5.7% 순이었다.

휴가철에 이직활동을 하는 것에 대해서는 ‘긍정적으로 본다’가 75.1%, ‘부정적이다’가 24.9%로 대부분 긍정적으로 보고 있었다.
 
메디컬투데이 이지연 기자(kashya66@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정책
포토뉴스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