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닷가 소라살 끝부분 떼고 먹어야 '식중독' 안심

남연희 / 기사승인 : 2009-08-05 09:29:26
  • -
  • +
  • 인쇄
식약청, 테트라민 등 식중독 예방요령 발표 식품의약품안전청(이하 식약청)은 최근 발생한 식중독 사고와 관련해 주의해야 할 식중독 예방 요령을 발표했다.

5일 식약청에 따르면 우선 여름철 바닷가에서 흔히 볼 수 있는 갈색띠매물고둥을 섭취하고자 할 때는 반드시 타액선(소라살의 끝부분, 일명 골)을 제거하고 섭취하는 것이 테트라민에 의한 식중독을 예방할 수 있다.

테트라민은 유독성 플랑크톤인 조류에 의해 생성된 독소를 고둥이 섭취해 함유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으며 가을철에 그 함량이 높고 중독 증상은 두통, 구토, 시각 장애 등이다.

또 소나기가 자주 오는 요즘 산에 오르면서 많이 보이는 야생버섯 중에서도 독버섯이 있어 주의가 요망된다고 식약청은 밝혔다.

여름철 장마로 비가 온 지역의 산에는 기온이 낮아지고 토양에 수분이 많아 버섯이 피기 적당하며 야생버섯 중에서 독우산광대버섯이나 개나리광대버섯는 특히 독성이 강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따라서 야생버섯을 함부로 채취해 먹는 것은 매우 위험하고 버섯전문가들은 일반인이 독버섯을 가려내는 것이 쉽지 않기 때문에 안 먹는 것이 가장 안전하다.

메디컬투데이 남연희 (ralph0407@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하이트진로, 청년자립 지원사업 ‘빵그레’ 2호점 정식오픈2021.10.19
김장철 김장채소류 출하 전 잔류농약 안전성 검사 실시2021.10.19
배달 음료에 플라스틱 숟가락 갈려 들어갔다?…"사실 확인중"2021.10.19
팔도, 뽀로로‧비락식혜 가격 올린다…내달부터 평균 8.2% 인상2021.10.19
‘경쟁사 비방 댓글’ 홍원식 남양유업 회장 유죄…벌금 3000만원2021.10.19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