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엘클리닉 메디컬투데이 아동후원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의료
비엘
의료 의사 10명중 7명 "집단 파업 하자"
메디컬투데이 김록환 기자
입력일 : 2009-05-20 15:37:35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식품첨가물로 제조한 소독제 ‘의료용 소독제’로 제조 판매한 업자 8명 적발
■ 한국 여성, 요실금 앓으면 우울증 위험성 높다
■ 제약산업 '고용있는 성장' 보여줘…의약품제조업 고용증가율, 제조업 앞질러
정부와의 대화 보다 진료거부 등 강경입장 확고
[메디컬투데이 김록환 기자]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의료 정책에 대한 불만 팽배로 의사들 사이에서 집단파업 움직임마저 감지되고 있다.


비합리적인 의료수가와 잘못된 진료심사제도, 의과대학 증설, 의사가 배제된 의료정책 시행 등 대한민국 의료를 바로 잡기 위한 방법으로 의사 10명중 7명이 집단파업과 진료거부를 생각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한 의사커뮤니티에가가 최근 이와 관련 447명의 개원의를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대부분 강경한 입장을 보였다.

설문조사에 참여한 개원의 447명 가운데 69%에 달하는 310명이 한국 의료를 바로잡기 위해 현재 의사들이 선택해야 할 방법으로 '집단파업이나 진료거부 등 강경책이 다시 필요한 시점'이라고 꼽았다.

반면 '강경책은 자제하고 정부와의 대화, 대국민 홍보에 주력해야 한다'가 21%(95명), '좀 더 추이를 지켜보고 결절할 일이다'가 9%(42명)에 그쳤다.

의료계가 안고 있는 문제들 가운데 가장 시급히 해결해야 할 과제를 묻는 질문에는 64%가 '의료수가 현실화'를 꼽았고 이어 '의과대학 수 축소'(25%), '요양기관 당연지정제 폐지'(5%), '양한방일원화'(5%), '의료기관의 영리법인화 허용'(1%) 순이었다.

의료기관의 영리법인화에 대해서는 '의료인이 자본에 종속되므로 절대 반대한다'가 33%, '아직 판단이 서지 않는다' 26%, '합법적인 자본의 투자가 가능하므로 적극 찬성한다' 21%, '부작용에 대한 제도적 보완이 된다면 찬성한다'가 19%로 조사됐다.

의사가 의료계의 주도권을 잃어가고 있는 가장 큰 원인에 대해서는 54%가 '대한의사협회의 무능과 방만한 운영'이라고 답했으며, '의사회원들의 무관심과 비협조'를 지적한 의견도 26%에 달했다.

이외에 '의사단체를 정략적으로 이용하는 정권과 시민단체들'(12%), '의과대학 증설로 인한 과도한 의사수'(7%), '약사회 등 상대적으로 강한 타 단체들의 응집력'(2%)을 지적한 의견도 있었다.

의사면허갱신제에 대해서는 '명분과 상관없이 회원 관리가 목적인만큼 절대 반대'가 75%로 가장 많았으며 '교수, 개원의 등 공평하게 적용된다면 찬성'이 17%, '명분이 있으므로 원칙적으로 찬성' 2%, '협회장 직선제가 회복된다면 찬성'이 1%였다.

제약사 리베이트에 대한 질문에는 78%가 '제약회사의 정당한 마케팅 방법이므로 양성화 시켜야 한다'고 답했다. '현금지원은 근절하고 학술지원은 인정받아야 한다'는 의견도 10%인 반면 '반드시 근절되어야 할 악습'이라는 대답은 5%에 그쳤다.


수원수  
메디컬투데이 김록환 기자(cihura@mdtoday.co.kr)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한국BMS제약
의료
포토뉴스
 건양대병원, 신종 감염병 발생 모의훈련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비만 고혈압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