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의료노조 "정부 영리법인 도입 등 민영화 정책 중단해야"

윤주애 / 기사승인 : 2009-05-19 19:44:34
  • -
  • +
  • 인쇄
20일 의료민영화 저지 결의대회 열어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은 정부의 의료서비스 산업 선진화 추진 정책 중단 촉구 및 공공병원에 대한 구조조정 중단을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20일 과천 기획재정부 앞에서 개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결의대회에서 보건의료노조는 영리병원 도입 등 의료민영화 정책의 즉각적인 중단을 요구할 계획이다.

보건의료노조는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수익 극대화를 위해 의료서비스 질이 낮으며 고용효과도 떨어지고 사회양극화를 심화시키는 영리병원도입 등 의료민영화 정책은 즉각적으로 중단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한 국립대병원, 지방의료원, 보훈병원, 산재의료원, 원자력의학원, 대한적십자사 등 공공의료기관에 대한 10% 인력감축은 인력난을 심화시켜 결과적으로 의료서비스 질의 낙후로 이어져 그 폐해가 국민들에게 돌아갈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밖에 ‘보호자 없는 병원’ 만들기를 통한 지속가능한 양질의 일자리 창출도 제안했다.

메디컬투데이 윤주애 (yjua@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가톨릭대‧슈파스, 인공지능 공동 연구 추진2021.10.21
백내장 수술 ‘인공수정체’ 가격 천차만별…최대 15배 차이2021.10.21
보의연, 환자중심 의료기술 최적화 연구 31개 신규과제 선정‧지원2021.10.21
대구첨복재단-동국대, 의생명공학 연구 위한 업무협약2021.10.20
KAIST, 면역관문 신호 극복하는 차세대 CAR-T 세포 치료제 개발2021.10.20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