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수 메디컬투데이 닥터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정책
로또리치
정책 임종환자 90% "생명연장치료 가족과 논의한 적 없어"
메디컬투데이 김지효 기자
입력일 : 2009-05-19 10:20:58
목록보기 프린트 확대축소 RSS
"존엄사 논의 앞서 연명치료 환자에게 설명하지 않는 관행부터 바꿔야"
[메디컬투데이 김지효 기자]

국립암센터는 사망환자의 93.7%가 심폐소생술에 대해서 가족과 이야기해 본 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실제로 사망한 환자의 89.5%가 심폐소생술을 받지 않은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19일 국립암센터에 따르면 윤영호 박사팀이 전국의 17개 병원 연구팀과 함께 1592명의 사망환자의 가족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92.7%가 중환자실 입원에 대해서 가족과 이야기해 본 적이 없는 것으로 나타났으며 실제로 환자 35.7%는 사망한 달에 중환자실에 입원한 적이 있다.

환자가 사망 전 심폐소생술을 받지 않은 이유는 ‘의사가 하지 않기를 권하거나 심폐소생술이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의사가 판단했기 때문에(65.7%)’, ‘환자가 삶의 의미 없는 연장보다는 품위 있게 죽음을 맞이할 수 있도록 가족이 원해서(27.1%)’ 등이었다.

심폐소생술을 받은 임종 환자 10.5%는 ‘의료진이 최선을 다하기를 바라기 때문에(41.2%)’, ‘의사가 권해서(28.2%)’, ‘가족이 심폐소생술이 최선의 치료라 생각해서(10.0%)’ 등의 이유로 받은 것으로 나타났다.

환자가족들에 따르면 중환자실에 입원하지 않았던 이유는 ‘의사가 입원하지 않도록 권해서(77.3%)’, ‘의사가 중환자실 입원이 최선이 아니거나 도움이 되지 않을 것이라고 생각했기 때문에(9.9%)’, ‘환자가 삶의 의미 없는 연장보다는 품위 있게 죽음을 맞이할 수 있도록 가족이 원해서(3.9%)’ 등이었다.

중환자실에 입원했던 이유는 ‘의사가 권해서(65.9%)’, ‘중환자실 입원이 최선이었기 때문에(14.4%)’, ‘가족이 생명 연장을 원해서(10.9%)’ 등이었다.


로또
또한 같은 상황이 또 다시 일어난다면 가족의 43.3%가 중환자실에 환자를 입원시키겠다고 응답했으며 가족의 12.8%가 환자로 하여금 심폐소생술을 받도록 하겠다고 응답했다.

이 연구결과에 따르면 생명연장치료 이용에는 의료진의 설명이 가장 큰 영향을 미치며 죽음이 임박한 상황에서의 생명연장치료의 효과에 대한 가족의 잘못된 믿음도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해석된다.

국립암센터 윤영호 기획조정실장은 “삶의 마지막 순간에 삶의 가치와 선택을 존중하는 것은 임종관리에서 중요함에도 불구하고 생명연장치료에 대해서 환자에게 충분히 설명되지 않고 있는 것은 매우 심각한 문제”라고 말했다.

이어 윤 기획조정실장은 “환자의 자율적 선택을 보장하고 불필요한 생명연장치료의 사용에 따른 고통을 줄이기 위해서는 연명치료에 대해 환자에게 충분히 설명하지 않는 관행부터 바꾸면서 사전의사결정제도와 임종환자관리지침도 함께 마련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메디컬투데이 김지효 기자(bunnygirl@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병원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동화약품잇치
정책
포토뉴스
 서울시의사회 창립 104주년 기념식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당뇨병 응급처치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