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종플루 첫 확진환자 확인…버스 운전자 '음성'

윤주애 / 기사승인 : 2009-05-02 09:32:34
  • -
  • +
  • 인쇄
2번째 추정환자 검사중…버스 운전자 금일 격리해제 보건복지가족부 중앙인플루엔자대책본부는 질병관리본부 정밀 조사결과, 신종인플루엔자 A(H1N1) 추정환자 3명 중 1명이 확진환자로 판명됐다고 2일 밝혔다.

지난 4월27일 최초 보고된 추정환자(여.51세)는 세포배양검사결과, 바이러스가 분리되고 염기서열이 확인돼 확진환자로 결정됐다. 2번째 추정환자(여.44세)는 현재 세포배양검사가 진행중이다.

지역사회 전파에 의한 감염 가능성이 우려됐던 3번째 추정환자(남/57세)에 대한 정밀 조사결과, 신종인플루엔자 A(H1N1)와의 역학적 연관성이 발견되지 않았다.

이 추정환자는 또 M 유전자의 염기서열 분석결과 계절 인플루엔자 A(H3N2)에 근접한 염기서열을 갖고 있는 것으로 확인돼 계절 인플루엔자 감염으로 판정됐다. 이에 따라 금일 오전중으로 격리해제하기로 했다.

한편 보건복지가족부 중앙인플루엔자대책본부는 외교통상부의 요청에 따라 멕시코 교민의 건강상태를 파악하고 예방수칙교육 등을 지원하기 위해 의료인(국립의료원 감염내과 전문의 1명, 간호사 1명)을 오는 3일 현지에 파견할 예정이다.

질병관리본부는 ‘신종인플루엔자 입국자 모니터링센터’를 설치해 위험지역 입국자에 대해 5월 2일부터 개별적인 전화상담을 통해 인플루엔자 의심증상이 있는지 확인하고 예방수칙을 홍보하기로 했다.

메디컬투데이 윤주애 (yjua@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오늘 화이자 백신 140만4000 회분 인천공항 도착2021.10.17
코로나19 신규 확진 1420명…9일 연속 1000명대2021.10.17
인천 외국인환자, 2만명서 5천명대로 급감…코로나19 여파2021.10.17
인천시, 19일부터 ‘코로나19 재택치료’ 본격 운영2021.10.17
국립재활원 장애인 대상 ‘찾아가는 운전교육’ 평균 대기기간 3개월…최대 465일2021.10.17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