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증 협심증 '성체줄기세포이식' 통증 줄이고 운동능력 개선

윤철규 / 기사승인 : 2009-04-01 06:42:31
  • -
  • +
  • 인쇄
성체 줄기세포를 주입하는 것이 중증 협심증 환자에서 보행능을 개선시키고 통증을 줄일 수 있다는 연구결가가 나왔다.

1일 노스웨스턴메모리얼병원 연구팀이 밝힌 연구결과에 의하면 CD34+ 성체 줄기세포를 중증 협심증이 발병한 환자의 심장근육내로 자가 이식하는 것이 통증을 줄이고 운동능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6개월에 걸친 임상 2상 시험인 이번 연구결과 환자 자신의 줄기세포가 실제로 심장질환 치료 수단이 될 수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팀은 현재로서는 치료가 불가능한 협심증을 앓는 사람들에 있어서 줄기세포가 통증을 줄이고 더욱 왕성한 활동을 하게 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메디컬투데이 윤철규 (okman@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마스크 속 구취에 늘어나는 ‘구취공포증’… 올바른 케어법은?2021.10.18
입냄새 제거, 담적병‧역류성식도염 등 원인 질환 치료부터 시작해야2021.10.18
노인성 치매 예방 위한 진단 및 운동법은?2021.10.18
어혈과 부종 등 산전‧산후 한방 관리법2021.10.18
틀어진 척추‧골반에 추나요법, 건강 상태와 치료 목표 따라 계획 세워야2021.10.15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