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운 설날, 식중독 조심하세요"

신현정 / 기사승인 : 2009-01-22 09:29:37
  • -
  • +
  • 인쇄
최근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식중독 환자 증가 식품의약품안전청(이하 식약청)은 22일 최근 노로바이러스에 의한 식중독 환자가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설 명절 연휴동안 개인위생과 음식물 관리에 특별히 주의해 줄 것을 당부했다.

식약청에 따르면 최근 겨울철에 많이 발생하고 있는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은 음식물 섭취 및 사람과 사람 간 전파로도 식중독을 확산시킬 수 있기 때문에 많은 친척들이 모이고 한 번에 많은 음식을 만드는 설 명절 기간 중 식중독 예방에 각별히 주의해야 한다.

특히 명절 음식 중 육류, 어패류, 생채소류 등이 포함되고 손이 많이 가는 음식인 각종 전이나 잡채, 나물, 샐러드 등은 실내에 오랫동안 보관할 경우 쉽게 상할 수 있으므로 조리 및 보관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

식약청이 발표한 '설 명절 기간 중 식중독 예방 요령'은 음식을 남기지 않도록 먹을 만큼만 준비하는 것과 생선·고기·냉동식품 등은 조리할 경우에 속까지 충분히 익히도록 하는 것이다.

또 조리한 음식은 바로 먹고 남은 음식은 즉시 냉장고에 보관하고 귀향길에 명절음식을 싸가지고 갈 경우 차내에 두지 말고 트렁크 등 서늘한 곳에 보관해야 한다.

손은 비누로 20초 이상 깨끗이 씻고 부패․변질이 의심되는 음식물은 과감히 버려야 하며 채소나 과일은 수돗물에 담궈 씻은 후 흐르는 물로 세척해야 한다고 밝혔다.

아울러 식약청은 가족이나 주변에서 설사․복통․구토 등 식중독 의심 증상이 나타날 경우 가까운 보건소에 신고하고 설사 증세가 심할 경우엔 물을 충분히 섭취해 탈수를 방지하고 병원에서 적절한 치료를 받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메디컬투데이 신현정 (hjshin@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政, 내달부터 예방접종 효율화 위한 '위탁의료기관 요일제' 운영 실시2021.10.28
지난해 의료급여 8조8000억원 중 절반은 65세 이상 진료에 지급2021.10.28
건보공단, 서울대와 빅데이터분석센서 설치·운영 업무협약 체결2021.10.28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2111명…20일 만에 다시 2000명대↑2021.10.28
위드 코로나, 3단계 걸쳐 점진적 추진된다…29일 중대본서 확정 예정2021.10.28
뉴스댓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