닥터수 메디컬투데이 수원수
정책 의료 건강 산업 사건사고 지구촌 메디포토 기타
메디컬투데이 > 산업
로또리치
산업 화장품 부작용 피해 늘어, 피부발진 호소 多
메디컬투데이 김지효 기자
입력일 : 2008-12-16 11:35:25
목록보기 프린트 스크랩 확대축소 RSS
■ 생리대 독성 유해물질 인체에 정말 괜찮을까
■ 헤드폰으로 음악 크게 듣다 '치매' 올라
■ 서울시, 아낀전기 판매해 전력피크, 미세먼지 둘 다 잡는다
인터넷으로 구매한 화장품 부작용 호소 최대
[메디컬투데이 김지효 기자]

#.사례1

2008년 9월 서울에 거주하는 오모씨(여‧․20대)는 화장품을 구입해 사용 한지 2일 만에 이마, 턱, 볼 주변에 여드름 같은 것이 올라오더니 4일 후 심해지자 병원을 찾았다.

병원에서는 화장품 관련 문제라고 해 구입처에 문의하니 사용을 중단하고 며칠 후 다시 사용하라고 했으며 결국피부과에서는 1~2개월 정도 치료를 받았다.

#. 사례2
같은해 전모씨(여‧40대)는 6월 TV홈쇼핑에서 주름제거용 화장품을 구입해 7월에 사용한 후 얼굴에 가려움증이 발생돼 약국에 가 문의했지만 화장품 독이라며 바르는 연고를 줬고 화장품 사용 중지 후 가려움증이 사라졌다.

화장품 부작용으로 피해를 봤다고 호소하는 사례가 지속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올해 1월부터 8월까지 소비자가 화장품 부작용을 호소한 178건을 분석한 결과 인터넷으로 구입한 제품 사용 후 피부트러블이 발생했다는 경우가 39.9%(71건)에 달했고 주로 피부발진이나 가려움증 등의 증상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화장품 부작용 발생 후 피부변색이나 흉터 등 후유증이 남은건 43.8%(78건), 치료기간이 2주 이상 걸린 경우도 26.4%(47건)에 달했으나 원인규명의 어려움 등으로 41%(73건)은 아무런 보상을 받지 못해 문제점으로 지적됐다.

한국소비자원 관계자는 "식품의약품안전청에 인터넷 판매 화장품 및 샘플 화장품에 대한 표시사항 준수를 검토하도록 건의 할 것이다"고 "소비자들에게는 화장품 사용 후 피부트러블이 발생되었을 때는 즉시 제품 사용을 중단하고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것"을 당부했다.

◇ 인터넷으로 구매한 화장품 부작용 호소 가장 多

화장품 부작용 호소하는 상담사례가 해마다 지속적으로 접수됐고 그 중 인터넷 구입 제품에서 부작용 호소가 가장 많았다.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접수되는 화장품 관련 상담은 2006년 5287건, 2007년 5619건, 2008년 10월 3107건으로 해마다 지속적으로 접수되고 있다.


분당수
이 중 부작용 관련 상담은 2006년 531건, 2007년 516건, 2998년 10월 현재 351건으로 화장품 관련 상담의 10% 전후의 비율로 나타났다.

2008년 1월에서 8월까지 한국소비자원 위해감시시스템에 접수된 화장품 부작용 관련 피해사례 400여건 중 소비자와 접촉 및 확인이 가능한 178건을 전화로 설문조사 한 결과 화장품 부작용의 원인으로 의심되는 제품을 인터넷으로 구매한 경우가 71건(39.9%)으로 가장 많았고 일반 매장에서 구입한 경우는 62건(34.8%)으로 나타났다.

소비자가 부작용의 원인으로 의심한 제품은 기초화장용 제품류가 78건(43.8%), 화장품 세트류가 71건(39.9%), 메이크업용 제품류가 8건(4.5%)의 순서로 드러났다.

화장품 부작용으로는 피부발진, 가려움증, 통증 등 발생하고 43.9%는 후유증 남는다고 호소했다.

화장품 부작용을 호소한 178건에 대해 주요 증상을 복수응답으로 조사한 결과, 피부발진이 100건(33.7%)으로 가장 많았고 가려움증 58건(19.5%), 통증 26건(8.8%), 접촉성 피부염 23건(7.7%) 등으로 나타났다.

화장품 부작용을 의심하는 경우는 많지만 보상받기는 어렵고, 치료기간은 길어 더욱 불편하다는 의견도 있었다.

소비자분쟁해결기준의 경우, 부작용이 발생할 경우에 치료비, 경비 및 일실소득을 배상하도록 규정돼 있다.

그러나 화장품과의 인과관계가 있어야 하며 피부과 전문의의 진단 및 처방에 의한 질환치료의 목적의 경우에 치료비를 배상받을 수 있다.

화장품 부작용을 호소했으나 아무런 보상을 받지 못한 73건 중 55건(75.3%)은 진단서(소견서)를 발급받지 않은 경우로 나타났다.

치료에 소요된 기간은 1주일 이상~2주일 미만이 33.1%(59건), 2주일 이상이 26.4%(47건)이나 되었다. 4일~1주일 미만이 17.4%(31건), 2~3일이 13.5%(24건), 1일이 17건(9.6%)이었다.

부작용 증상 발생 후 병원 치료 후 회복했다는 응답이 49.4%(88건)이며 사용 중단 시 자연 회복한 경우가 41%(73건)으로 나타났다. 그러나 회복되지 않았다는 응답도 11건(6.2%)에 달했고, 현재까지 치료중이라는 응답도 6건(3.4%)으로 나타났다.

◇ 피부 트러블 시, 즉시 중단․‧전문가의 도움 필수

화장품 사용 후 피부 트러블 발생 시 제품 사용을 중단하고 전문가 도움을 받아야한고 전문의 들은 입을 모았다.

한국소비자원은 "화장품 부작용으로 의심되는 피부 트러블이 발생되었을 때 소비자가 화장품으로 인한 것으로 생각하지 못하고 계속 사용해 증상을 악화시키는 경우가 발생되고 있음을 지적했다"며 "피부발진 등 화장품 부작용으로 의심되는 증상이 나타나면 즉시 해당 제품 사용을 중지하고 전문가의 도움을 받는 것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또한 "차후 보상요구를 위해서는 제품과의 인과관계 입증이 관건이므로 트러블 발생 당시에 의사의 진단서 및 소견서, 패취 테스트 결과 등 객관적인 입증 자료를 구비하는 것이 좋다"고 당부했다.

화장품을 안전하게 사용하기 위한 소비자 주의사항
△ 사용상의 주의사항을 잘 읽고 표시된 사용방법에 따라 사용한다.
△ 화장품의 용기를 깨끗하게 유지하고 쓰지 않을 때는 잘 닫아둔다.
△ 화장하기 전 손을 깨끗이 씻는다.
△ 다른 사람과 화장품을 함께 쓰지 않는다.
△ 화장품에 침이나 물 등을 섞지 않는다.
△ 제품의 색상이나 냄새가 변했을 때는 사용하지 않고 버린다.
△ 화장품은 29℃ 이상에서 보관하지 않는다.
△ 발진이나 기타 피부에 이상 증상이 발생되었을 때는 사용을 중단한다.
△ 사용을 중단한 후 증상이 호전되지 않으면 피부과 전문의 등에게 도움을 요청해 적절한 치료를 받고 보상을 위해서는 진단서 및 패취테스트 결과 등 객관적인 입증자료를 확보한다.  
메디컬투데이 김지효 기자(bunnygirl@mdtoday.co.kr)
선크림에 보톡스가! 선크림 자외선만 차단한다고?



<건강이 보이는 대한민국 대표 의료, 건강 신문 ⓒ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follow fan
기사보내기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네이버밴드 구글플러스
제약바이오메디컬
푸드,라이프코스메틱
건강바로알기 더보기
투데이소식통 더보기
실시간뉴스
SPONSORED
동화약품잇치
산업
포토뉴스
 순천향대천안병원, 새 주차타워 완공
이전 다음
메디컬헬스
건강바로알기
응급처치 고혈압
메디로그
하단영역지정
메디컬투데이
서비스약관 | 개인정보취급방침 | 이메일주소 무단수집 거부 | 광고 및 사업제휴문의 | 클린신고 | 찾아오시는길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