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기·우유' 많이 먹으면 '전립선암' 빨간불

윤주애 / 기사승인 : 2008-10-07 21:56:27
  • -
  • +
  • 인쇄
육류와 유제품을 많이 섭취할 시 전립선암 발병 위험이 높아질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8일 옥스포드대학 연구팀이 밝힌 약 9000명 남성을 대상으로 한 12종의 연구결과를 분석한 바에 의하면 이 같은 식습관이 세포성장을 자극하는 '인슐린유사성장인자-1(Insulin-like Growth Factor-1; IGF-1)'을 높여 전립선암 발병 위험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내과학회지'에 발표된 연구결과 이 같은 호르몬이 높아진 남성들이 낮은 사람들에 비해 전립선암 발병 위험이 40% 가량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IGF-1은 소아에서는 발달과 성장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반면 성인에 있어서는 세포성장을 조절하고 괴사를 초래하며 또한 자연주기상 사망직전인 세포의 괴사를 억제할 수 있다.

연구팀은 어느 정도 육류나 유제품을 먹어야 IGF-1이 높아지는 지는 정확히는 알 수 없지만 일반적으로 육류나 유제품을 즐기는 사람에서 이 같은 호르몬이 15%가량 높다라고 밝혔다.

연구팀은 "IGF-1이 높을시 전립선암이 발병할 위험이 높아질 뿐 아니라 이 같은 암이 퍼질 위험 역시 높아지는 바 전립선암을 앓고 있거나 발병 위험이 높은 사람들은 유제품이나 육류 섭취를 줄일 필요가 있다"라고 밝혔다.

메디컬투데이 윤주애 (yjua@mdtoday.co.kr)

[저작권자ⓒ 메디컬투데이.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관련기사

사과 식초, 심장병ㆍ암 등 생명 위협 질환 예방에 효과적2021.10.25
버섯의 항우울 효과 밝혀져2021.10.23
국민 4명 중 1명 죽는 심뇌혈관 질환, '구아콩'으로 예방하세요2021.10.22
여주 열매가 항당뇨 뿐 아니라 염증도 억제한다2021.10.20
김치·간장·된장 ‘발효식품 3총사’, 비만·대장암 억제2021.10.20
뉴스댓글 >